“영일만항, 환동해권 거점 되도록 만전을”
“영일만항, 환동해권 거점 되도록 만전을”
  • 이시형
  • 승인 2019.05.2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 포항 방문
간담회 열고 지역현안 등 청취
20190326169b88bcffa66


문성혁(사진)해양수산부 장관은 지난 24일 경북지역 해양수산 현장을 찾았다.

문 장관은 먼저, 경북·대구권의 유일한 컨테이너항만인 포항 영일만항을 방문해 항만 개발현황과 공사현장 안전관리 상태를 점검했다. 문 장관은 영일만항이 환동해권 거점항만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항만 인프라 확충과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인근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를 방문하여 수중건설로봇 개발 추진 현황과 성과를 듣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수중로봇 분야는 미래 성장산업으로 잠재력이 큰 만큼,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면서 “앞으로 정부도 필요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북지역 해양수산 업·단체장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지역현안 및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오후에는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는 호미곶의 국립등대박물관을 시찰한 후 육상어류 양식장(영동수산)에 들러 “고수온 피해 사전 예방 대응상황 점검 및 하절기에 고수온 피해가 없도록 어업인과 관계기관이 협력해 적극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