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교폭력 논란 “기억 선명치 않아, 피해자 만날 것”
효린 학교폭력 논란 “기억 선명치 않아, 피해자 만날 것”
  • 승인 2019.05.2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효린.
가수 효린(본명 김효정·29)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효린이 15년 전 중학교 때 학교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 글이 올라왔다.

올해 서른살이라는 이 누리꾼은 “효린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학폭(학교폭력) 당한 피해자”라며 “상습적으로 옷, 현금을 빼앗기고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저를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 친구를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까지 때렸다”며 “때릴 땐 항상 본인을 한 대 때리게 시켰다. 쌍방이니까”라고 적었다.

논란이 되자 소속사 브리지는 “온라인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으며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2010년 씨스타 메인 보컬로 데뷔한 효린은 2017년 6월 팀 해체와 함께 1인 기획사 브리지를 설립하고 홀로서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