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혁신위’ 놓고 갈등 재점화
바른미래 ‘혁신위’ 놓고 갈등 재점화
  • 이창준
  • 승인 2019.05.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孫 대표측 “빠른 시일 내 구성”
중량감 있는 인물 물색 중
바른정당계 “임기 연장 위한 것
전당대회 치러 새 지도부 구성”
바른미래당이 당 ‘혁신위원회’ 구성 문제를 놓고 내홍이 다시 점화될 분위기다.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해온 바른정당계 갈등이 분당 직전까지 갔지만 최근 법원이 손 대표의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절차에 하자가 없다며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기각한 이후 양 측의 다툼이 주춤했다.

이런 가운데 손 대표 측은 빠른 시일 내 당내 혁신위원회를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바른정당계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하고 나섰다.

현재 손 대표는 혁신위를 이끌 중량감 있는 인물을 당 바깥에서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선 후퇴를 전제로 한 혁신위원장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손 대표가 2선 후퇴를 전제로 한 혁신위원장을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며 “당내 인물보다는 외부 인사를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바른정당계는 혁신위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오 원내대표는 26일 취재진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혁신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본인의 임기를 연장하기 위한 들러리 혁신위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손 대표는 권위적이진 않다고 해도 과거 정치적 습관들이 몸에 배어 있다. 지금 시대의 리더십, 바른미래당의 리더십과는 맞지 않는다”며 “구시대적 리더십을 교체해 새로운 당 진로를 찾아야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가 즉각적인 퇴진 요구를 당장 받아들일 수 없다면 당 운영이라도 민주적으로 하면서 제대로 된 혁신과 비전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손 대표가 제시한) 혁신위를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바른정당계는 손 대표의 보궐선거 책임론, 선거제 패스트트랙 당론 결의 등을 두고 퇴진을 요구해왔다. 이에 손 대표는 정병국 의원을 혁신위원장으로 세워 당을 재건하겠다고 제안했지만, 정 의원과 바른정당계의 거부로 무산된 바 있다. 바른정당계에서는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 만큼 불안정한 비상체제로 가기보다는 전당대회를 치러 지도부를 새로 구성하고 당 전체를 일신하자는 입장이다.

결국 혁신위의 원활한 출범 여부가 바른미래당 내홍 사태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