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전 상금·지원금 모아 어르신들에 스마트폰 교육
공모전 상금·지원금 모아 어르신들에 스마트폰 교육
  • 남승현
  • 승인 2019.05.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 사회복지 전공, 주2회 실시
경일대-스마트한노년
범물노인복지관에서 경일대 사회복지전공 학생들이 어르신들에게 스마트폰 활용법에 대해 교육하고 있다.


사회복지 전공 대학생들이 각종 공모전 상금과 지원금 등을 모아 재원을 마련해 지역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교육을 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경일대 사회복지 전공 학생들은 ‘어르신 정보화사업 동아리(대표 권오현·경일대 사회복지 전공 4년)’를 결성하고 지역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법 교육을 최근 시작했다.

학생들은 범물노인복지관과 협력해 6월 10일까지 한 달 동안 주 2회에 걸쳐 총 40명의 어르신들에게 인터넷검색, 사진촬영, 유튜브 사용 등 스마트폰 사용법을 교육하고 있다.

교육에 필요한 교재 제작 등 소요경비 100만 원은 동아리 학생들이 대학 내 각종 산학협력 및 사회봉사 프로그램 공모전을 통해 확보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특히 고령화 사회를 맞아 사회복지전공 대학생 동아리가 어르신 대상 복지정보검색 역량강화에 초점을 맞춘 것이 다른 봉사교육과의 차별점이다. 교육을 받은 어르신들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스스로 복지정보를 검색해 자신에게 맞는 복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교육에 역점을 두고 있다.

엄태영 지도교수(사회복지 전공)는 “스마트기기들의 발전이 눈부신 것에 비해 어르신의 활용도가 낮아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었는데 학생들이 적극 참여해줘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며 “산학협력과 사회봉사라는 대학 강점을 적극 활용해 교육영역을 대구와 경북으로 점차 확대해 어르신들의 스마트 한 삶을 돕겠다”고 밝혔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