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짙은 품
5월 짙은 품
  • 승인 2019.05.2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포사직포제방
 



 
하담 김선주
한국사진작가협회원
달콤한 안개길이 나를 부릅니다. 그 길가에서 사람을 만나고 생명의 소리도 듣습니다. 아침의 윤곽을 드러내기 전 세상의 빛깔은 신비 합니다. 어떤 날은 그리움의 빛깔로 또 어떤 날은 고독의 색깔의 회색으로….

5월 지인들과 같이 간 우포 늪 사직포 제방에서 본 아침 빛깔은 내 마음에 타오르는 불.

늪에 피어나는 잔상들.

여울이 여린 풀과 나무들 사이로 퍼져 나가는 부드러운 빛.

싱그러운 기운을 받으며 새가되고 바람이 되고 나무가 되어 서로의 감정을 사진을 통해 주고 받는 난 행복한 사진가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