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오픈·여자오픈 상금 인상
US오픈·여자오픈 상금 인상
  • 승인 2019.05.2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만 달러씩 ↑…메이저 중 최고
US오픈과 US여자오픈이 상금을 올리면서 최고 상금이 걸린 골프 메이저대회로 입지를 굳혔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 오브 찰스턴에서 열린 제74회 US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기자회견에서 대회 상금을 550만 달러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500만 달러에서 50만 달러를 올렸다.

더불어 오는 13일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에서 열리는 남자 대회 제119회 US오픈의 상금도 50만 달러 많은 1천250만 달러로 올린다고 밝혔다.

US오픈과 US여자오픈은 남녀 골프 메이저대회 중 최고액 상금을 제공하는 대회다.

30일 개막하는 US여자오픈의 우승 상금은 100만 달러다. 지난해 90만 달러를 넘어서 최초로 100만 달러 고지에 올랐다.

US여자오픈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CME 투어 챔피언십의 150만 달러를 이어 여자대회 중 두 번째로 많은 우승 상금을 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