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범어 W, 1순위 청약에 1만명 ‘우르르’
수성범어 W, 1순위 청약에 1만명 ‘우르르’
  • 윤정
  • 승인 2019.05.3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최다청약…경쟁률 40.16대 1
대구 분양시장 상승세 확인
수성범어W-투시도
‘수성 범어 W’ 투시도. 아이에스동서 제공


대구 분양시장을 다시 뜨겁게 달군 ‘수성범어 W’가 29일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처음으로 1순위 당해지역 청약자수 1만명을 넘기며 전타입 1순위 마감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날 ‘수성범어 W’는 일반분양 276가구(특별공급 제외)에 대한 1순위 청약 접수결과 1만1천84건이 접수돼 평균 40.16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017년 9월 6일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이후 수성구에 분양한 9개 단지 중 가장 많은 청약자수다.

타입별로는 84㎡B 78가구 모집에 4천914건이 접수돼 63대 1로 최고경쟁률을 나타냈으며 84㎡C 61가구 모집에 1천641건이 접수돼 26.90대 1, 102㎡ 137가구 모집에 4천529건이 접수돼 33.06대 1을 나타냈다.

지역 분양전문가는 “수성구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1순위 청약자격이 매우 까다로움에도 1순위 당해 청약자수가 1만명을 넘긴 것은 대구 분양시장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도심 역세권 실수요시장이 살아있음을 나타내는 결과”라고 말했다.

2017년 9월 수성구 투기과열지구 지정 이후 지금까지 수성구에서 1순위에 가장 많이 접수된 단지는 2018년 5월 공급한 ‘힐스테이트 범어(414가구)’ 9천897건으로 1만명을 넘지 못했다.

이어 수성범어에일린의뜰(719가구) 7천813건, 힐스테이트 범어센트럴(343가구) 6천228건, 수성알파시티 청아람(844가구) 3천977건, 수성골드클래스(588가구) 2천547건, 범어 센트레빌(88가구) 2천474건, 수성레이크푸르지오(332가구) 1천964건, 고산역 화성파크드림(112가구) 892건 순으로 나타났다.

같은 수성구에서도 입지와 단지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이기도 했다. 수성범어 W, 힐스테이트 범어, 수성범어 에일린의 뜰 등 범어동과 400가구 이상 규모가 큰 단지를 중심으로 청약자 수도 많았다.

분양전문가는 “이 단지는 누구나 선망하는 범어네거리 최중심에 대형평형이 아닌 30형대 중심의 유일한 중형대단지(59층 1천868가구)라는 점과 지역주택조합 단지로 인근 새아파트 매매가 대비 합리적인 분양가 등이 성공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올해 대구 도심역세권 분양물량이 많아진 만큼 향후 입지와 제품, 분양가에 따른 양극화는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청약자격이 자유롭고 23평·25평 아파트와 똑같이 설계됐다. 범어네거리 인근에서 만나기 어렵고 20형대 아파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어 청약에서도 새로운 기록을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