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영국의 심장을 흔들다
“BTS!” 영국의 심장을 흔들다
  • 강나리
  • 승인 2019.06.0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뮤지션 최초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 입성
비틀즈·퀸·마이클잭슨 등
세계적 뮤지션만 공연 가능
6만석 가득 채운 아미들
한국어 가사 따라부르며
2시간40분간 24곡 열창
파도타기로 장관 연출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2019.6.2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스타디움 유럽투어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6만 관객이 몰렸다. 2019.6.2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꿈의 무대’ 영국 런던 웸블리에 입성해 케이팝(K-POP)의 새 역사를 썼다. 런던 웸블리 구장은 비틀즈, 퀸, 마이클 잭슨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공연해 온 영국 대중문화의 심장부로 통한다. (관련기사 참고)

1일(현지시간) 오후 7시 30분 웸블리 구장은 방탄소년단만의 왕국으로 변신했다. 6만석을 가득 채운 팬클럽 ‘아미’(ARMY)는 고막을 찢는 듯한 환호성을 내지르며 21세기 비틀즈의 재림을 환영했다.

이들은 강렬한 힙합곡 ‘디오니소스’로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유럽투어 포문을 열었다. 팬들은 연신 “오 마이 갓”(Oh my God)을 외치고 발을 동동 구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웸블리 구장은 특별한 상징성이 있는 곳이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나온 것처럼 퀸이 공연한 장소이자, 손흥민이 활약 중인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의 한때 홈구장이었다. 웸블리는 세계적 인지도가 없으면 대관 자체가 힘든 곳이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멤버별 솔로곡을 비롯해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쩔어’, ‘뱁새’, ‘불타오르네’, ‘아이돌’, ‘페이크 러브’(Fake Love) 등 히트곡 24곡을 2시간 40분 동안 불렀다. 공연장은 공식응원봉인 ‘아미밤’의 불빛과 팬들의 파도타기로 장관을 이뤘다. 영국은 물론 리투아니아,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독일 등 유럽 전역에서 몰려든 팬들은 리듬에 몸을 맡기고 안무를 따라 췄다. 이들은 한국어 가사를 조금도 틀리지 않고 따라불렀다.

압도적 스케일의 무대 장치도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디오니소스’ 무대에 등장한 표범, 지민의 솔로곡 ‘세렌디피티’ 무대에 나온 거대한 구(球)와 ‘앙팡맨’의 미끄럼틀은 ABR(Aero Ballon Robot) 장치를 활용했다. RM의 ‘트리비아 승(承): 러브(LOVE)’ 무대에는 AR(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됐다.

방탄소년단은 메인 스테이지와 공연장 가운데 마련된 보조 무대를 수시로 오가며 관객들과 호응했다. 진은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봤어요. 이걸 따라 하지 않을 수 없네요”라며 “에~오”를 선창했다. 퀸의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1985년 웸블리에서 펼쳐진 ‘라이브에이드’ 콘서트에서 목을 푸는 장면이다. 그러자 아미들은 열광하며 진의 소리를 따라 했다.

RM은 “모두가 빌보드 차트를 말할 때 정말 고마웠지만, 사실 더 놀랐던 건 우리가 영국(UK) 차트에 올랐을 때였다. 여러분은 언제나 역사적으로 대단한 뮤지션을 배출했다. 그래서 영국은 내게 더욱 소중한 곳이다”며 “여러분은 우리가 이 일을 계속해도 된다는 살아있는 증거다. 방탄소년단은 앞으로도 여러분을 위해 노래하겠다”고 말했다. 슈가는 “드디어 웸블리네요. 사실 저도 TV로만 봤었어요. 정말 런던은 항상 제게 잊지 못할 충격을 남겨주시네요. 오늘을 절대 잊지 말아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당부했다.

방탄소년단은 2일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공연을 더 한 뒤 오는 7~8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