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장 탈주범, 출소 후 병원서 난동 부렸다 징역형
유치장 탈주범, 출소 후 병원서 난동 부렸다 징역형
  • 김종현
  • 승인 2019.06.0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대구 동부경찰서 유치장 배식구를 통해 달아났다가 붙잡힌 최모(57)씨가 출소 뒤 병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로 다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항소1부(최종한 부장판사)는 요양병원에서 난동을 부린 혐의(폭행, 공연음란 등)로 기소된 최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1천만원,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한 원심을 깨고 징역 10월을 선고하고 40시간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했다고 2일 밝혔다.

최씨는 2012년 강도 혐의로 붙잡혀 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중 배식구를 통해 탈주했다가 붙잡혀 징역 6년형을 선고받고 지난해 7월 초 만기출소했다. 그는 출소 직후 대구시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 들어가 옷을 벗고 간호사 등에게 난동을 부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