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포항시민 “응답하라 국회”
성난 포항시민 “응답하라 국회”
  • 이시형
  • 승인 2019.06.03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진특별법 제정” 촉구
1천여명 상경집회 가져
포항지진특별법제정촉구집회
포항 11·15 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포항 지진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시민들의 분노의 목소리가 서울에서도 울려 퍼졌다.

포항시 각종 단체 및 시민 1천여 명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에서 포항지진 피해 배·보상을 담은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하는 상경 집회를 가졌다.

포항11.15촉발지진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주최로 개최된 이날 집회에서 시민들은 이날 오전 7시 관광버스 16대와 승용차 등에 나눠 타고 상경했다.

이들은 낮 12시30분 국회 정문 앞에 도착해 곧바로 시위에 들어갔으며, 재경포항향우회원 300여 명도 집회에 동참했다. 김정재· 박명재 포항 지역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오중기 지역위원장, 정의당 박창호 경북도당위원장 등 지역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 참여했다.

시위 참가 시민과 향우회원들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한국인 관광객 참사에 대해 묵념으로 애도를 표한 뒤 시위를 시작했다.

시민들은 ‘국회는 촉발 지진피해 특별법을 즉각 제정하라, 국가는 사과하고 배상하라, 포항11.15 촉발지진 책임자를 구속하라, 실질피해 보상하여 포항경기 회복하라’ 등의 내용이 적힌 만장, 현수막, 핸드피켓 등을 들고 국회를 향해 시위를 벌였다.

시위후 범대위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국회에서 면담을 가졌으며, 면담은 범시민대책위의 면담요청에 오중기 위원장(前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주선해 성사됐다.

공동위원장단은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차례로 면담한 뒤 포항지진 피해 실상을 설명한 후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시민들은 시위를 벌인 뒤 도보로 국회 앞 더불어민주당사와 자유한국당사로 걸어가 당사 앞에서 특별법 조기 제정을 촉구했다.

오중기위원장은 “지지부진한 지진대책 논의에 답답해하시는 시민들들과 함께 상경했다.”고 밝히며, “국회파행으로 포항 지원 예산이 포함된 추경 처리를 비롯해 지진대책 및 포항재건에 대한 논의조차 못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어 오위원장은 “정부여당은 포항문제를 충분히 공감하고 적극 대처하고 있다. 포항지진해결을 위해서라도 자유한국당은 국회에 복귀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들의 건의에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정상화 되면 건의하신 것들 잘 검토해 반영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해결 의지를 밝혔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