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해외 공략 나선다 프랑스·홍콩·베트남 순차 개봉
‘기생충’ 해외 공략 나선다 프랑스·홍콩·베트남 순차 개봉
  • 승인 2019.06.0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서 리메이크 판권 문의 쇄도
국내에서 개봉 닷새 만에 374만 명을 불러모은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해외 관객 공략에 나선다.

4일 CJ ENM에 따르면 ‘기생충’은 5일 프랑스에서 개봉하는 데 이어 홍콩과 싱가포르, 베트남, 호주 및 뉴질랜드, 대만 등에서 이달 중 순차적으로 개봉한다.

다음 달에는 러시아와 태국에서 선보이고 9월에는 체코와 폴란드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북미 개봉일은 오는 10월 11일로 잡혔다. 10월부터는 할리우드 배급사들이 아카데미 시상식을 겨냥한 영화들을 선보이는 이른바 ‘오스카 시즌’이어서 주목된다.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외신들은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아카데미상 후보에 포함될 가능성을 점친다. 얼마 전 NYT는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을 넘어 감독상과 각본상 후보에 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생충’은 북미에 이어 스페인과 헝가리, 이탈리아 등 유럽 관객을 만나며, 내년 1월에는 일본 관객들을 찾아간다.

‘기생충’은 국내 개봉 전부터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돼 역대 한국영화 해외판매 1위를 기록했다.

CJ ENM 관계자는 “‘기생충’의 해외판매가 잘 이뤄져 장기간 세계 일주하듯 전 세계에서 순차적으로 개봉할 것”이라며 “세계인들에게 한국영화의 재미를 알리고, 한국영화 위상을 높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생충’을 리메이크하겠다는 제안도 잇따르고 있다. ‘기생충’은 한국적 색채가 짙지만, 대중적 재미는 물론 빈부격차와 인간 본성에 관한 보편적인 주제의식을 담고 있어 외국에서도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CJ ENM 관계자는 “영화가 공개된 지 얼마 안 됐는데도 리메이크 판권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현재 딜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