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홈런 추신수가 세운 새 이정표
200홈런 추신수가 세운 새 이정표
  • 승인 2019.06.0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LB 아시아 선수 최초
4천694일 만에 대기록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통산 홈런 200개를 쳤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홈경기에서 1회 가운데 펜스를 넘어가는 비거리 425피트(약 129.5m)짜리 솔로포로 통산 200번째 홈런을 장식했다.

추신수는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이듬해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이적했다. 2006년 7월 29일 ‘친정’ 시애틀을 상대로 빅리그 첫 대포를 쏘아 올린 이래 만 12년 10개월, 날짜로는 4천694일 만에 추신수는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추신수는 2018년 5월 27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경기에서 짜릿한 끝내기 홈런을 날려 빅리그 역대 아시아 타자 최다 홈런 신기록(176개)을 썼다.

이후에도 추신수는 쉬지 않고 홈런을 보태 1년 만에 다시 아시아 타자 최초의 200홈런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빅리거로서 본격적으로 입지를 다진 클리블랜드에서 홈런 83개를 쳤다.

1년을 뛴 신시내티 레즈에서 21개를 더했고 자유계약선수(FA)로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액수에 계약한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96개를 터뜨렸다.

200개의 홈런 중 1회 선두 타자 홈런이 30개, 동점 홈런이 19개, 팀에 리드를 안긴 홈런이 69개다.

극적인 끝내기 홈런도 3방을 쳤다.

솔로 홈런이 131개로 가장 많았고, 투런포가 46개, 석 점 홈런은 19개였다.

추신수는 그랜드슬램도 4방이나 날렸다.

추신수는 클리블랜드의 홈인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가장 많은 홈런 46개를 쐈다. 추신수는 브론슨 아로요에게 가장 많은 홈런 4개를 빼앗았다. 맥스 셔저(워싱턴 내셔널스), 저스틴 벌랜더(휴스턴 애스트로스) 등 5명에게선 홈런 3개씩을 날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