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내년 세계 총생산 500조 원 증발”
IMF “내년 세계 총생산 500조 원 증발”
  • 김주오
  • 승인 2019.06.06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中 무역전쟁’ 경고
미·중 무역전쟁으로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4천500억 달러(530조원) 감소할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분석이 나왔다.

5일(현재시간) 로이터·AFP 등 외신에 따르면 IMF가 오는 8일부터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를 앞두고 이같이 추산했다고 전했다. 비율로는 내년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을 0.5% 떨어뜨릴 것으로, 이는 G20 회원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제규모를 웃도는 규모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블로그에도 별도의 글에서 “무역갈등에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의 시급한 우선순위는 현재의 무역 긴장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호무역 조치들은 경제성장과 일자리뿐만 아니라 (제품가격 인상으로) 저소득 가구들에 충격을 가하게 된다”면서 “최근 부과된 무역장벽을 제거하고 어떤 형태이든 추가적인 장벽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특히 “자해적인 상황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