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소세 인하로 국산차 판매 5% 증가”
“개소세 인하로 국산차 판매 5% 증가”
  • 김주오
  • 승인 2019.06.0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산업협 “내수 2조 늘어
가장 많이 팔린 차는 그랜저”
개별소비세 30% 인하로 국산차 내수 판매가 5% 이상 증가 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지난해 7월 중순부터 시행 중인 개별소비세 30% 인하정책으로 국산차 내수판매가 최대 5.4% 증가하는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KAMA 측은 개별소비세 인하 전인 지난 2017년 8월~지난해 6월 국산차 판매가 직전 기간 11개월(2016년 9월~2017년 7월)보다 4.2%(5만1603대) 감소했지만, 개별소비세 인하 후 11개월(2017년 8월~2018년 6월)의 경우 직전 기간보다 1.2%(1만3808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대수로는 모두 6만5천411대로, 2017년 국산차 평균판매단가를 3천여만원으로 했을 때 매출로 약 2조원 증가한 것으로 추산된다.

개별소비세 인하 전후를 11개월을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비교할 경우 정책 시행 전에는 2.9%(3만4577대) 감소인 반면, 인하정책 시행 후는 1.2%(1만4405대) 증가했다.

KAMA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이란 무역제재 등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국내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 개별소비세 30% 인하는 자동차 내수수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5월까지 국내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현대자동차 그랜저다. 모두 4만6천790대가 팔리며 선두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