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서로 상대를 인정하라” 자성 목소리
“여야 서로 상대를 인정하라” 자성 목소리
  • 이창준
  • 승인 2019.06.1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 ‘보수와 진보 문제’ 토론회
한국 대거 참석…통합 신호?
민주 “정책 경쟁하는 노력을”
보수와진보-무엇이문제인가토론회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 주최로 열린 ‘보수와 진보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이 10일 주최한 국회 토론회에 자유한국당 의원 20여명이 대거 참석한 것을 놓고 보수통합 신호탄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보수와 진보,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를 열고 여야 의원들을 초청했다.

한국당에서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25명이 참석했고 바른미래당에서는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8명,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전해철 의원 등 9명이 참석했다.

국회가 장기 파행하는 가운데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여야가 극단적인 대립 정치를 끝내고 상대를 인정하는 문화로 바뀌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들어서서 보수를 같이하기 힘든 궤멸의 대상으로 여기는 것 같다”며 “정부가 원리주의적인 좌파이념에 매몰돼 우파의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더이상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오 원내대표는 “한쪽에서는 ‘독재의 후예’라고 하고, 또 한쪽에서는 ‘빨갱이’라고 하는 우리의 모습을 자성하며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한다”며 “국회가 난항을 겪은 결과 모든 피해는 국민에게 간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전해철 의원은 “정치가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데 오히려 갈등을 양산하고 있다”며 “상대방에 대한 비난과 비판이 아니라 정책으로 경쟁할 수 있는 각 진영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보수는 자유와 시장, 진보는 평등과 복지 식으로 서로 너무 좁은 가치에 매몰돼 있는 것 아니냐는 생각을 한다”며 “우리나라 정치가 비뚤어진 이유는 실력이 부족한 정치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