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해산’ 靑답변에 엇갈린 반응 … “부끄럽다”vs“정치선전 변질”
‘정당해산’ 靑답변에 엇갈린 반응 … “부끄럽다”vs“정치선전 변질”
  • 승인 2019.06.1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해산 청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에 11일 청와대가 “정당에 대한 평가는 주권자인 국민의 몫”이라고 답변한 것을 놓고 여야 반응은 엇갈렸다.

33만여명이 해산을 청원한 민주당은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고 몸을 낮춘 반면, 역대 최다인 183만여명이 해산을 요구한 한국당은 “청와대가 국민청원 게시판을 편향된 정치선전 공론화장으로 변질시켰다”며 반발했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청원 답변을 고리로 한국당에 조속히 국회에 복귀할 것을 주문한 반면, 한국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국회 파행의 주범이라고 반박하며 공방을 주고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아 공익을 최우선시 해야 하는 공당으로서 너무도 부끄럽고 면목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을 겨냥, “국민의 뜻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말의 반성은커녕, 정당에 대한 심판은 주권자인 국민의 몫이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청와대 답변을 ‘선거운동과 다름없다’며 호도하고 나섰다”며 “국민의 권한을 국민께서 행사해 주시기 바란다는 말을 어떻게 선거운동으로 읽는가. 과연 모든 사안을 정쟁으로 끌고 가는 정당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로 돌아와 본연의 임무에 최선을 다하라. 그것이 정당해산을 요구한 국민 청원에 대한 응당한 답변이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패스트트랙 강행 과정에서 반민주, 의회독재주의를 보여준 장본인은 청와대와 집권여당 아니었는가”라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홀로 고고한 양 ‘주권자의 뜻’ 운운하며 청원게시판을 정치선전 도구화 시켜버렸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청원 답변을 편향된 정치 선전을 공론화하는 기회로 쓰는 청와대에게 애초부터 제1야당은 국정운영의 파트너가 아니었다”며 “청와대는 오늘 ‘주권자의 뜻’ 운운하며 답변했지만, 이미 정치 선동장으로 변질되어버린 청와대 국민게시판의 존재 이유를 묻는 국민 여론도 있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한국당에 가세했다.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청와대의 답변에 ‘제왕적 권력’의 어두운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정당과 국회에 대한 평가는 신중하고 가급적 삼가야 함에도 주저함이 없다. 평소 청와대의 오만함을 다시 한 번 보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정당 해산 청구는 실제 정부가 청구에 나설 게 아니라면, 청와대가 시시비비 답변할 수 있는 사안 자체가 아니다”라며 “국민들은 ‘주권자를 향한 선전 선동’ 이전에 부디 자신의 허물부터 돌아보고 한 번이라도 벗겨내는 걸 보고 싶다”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