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된 정정용호 “이젠 세계 정상”
역사가 된 정정용호 “이젠 세계 정상”
  • 이상환
  • 승인 2019.06.1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U-20 월드컵’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16일 우크라와 마지막 승부…우승 땐 ‘亞 최초’ 신기원
승리의 물세례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나며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U-20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향해 물세례를 하며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출신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썼다. 

한국은 12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관련기사 참고) 

FIFA가 주관하는 남자축구대회를 통틀어 처음으로 결승 진출이라는 신기원을 이룬 한국축구의 미래들은 이제 16일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사상 최초의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한국은 지난 9일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연장까지 120분간의 혈투도 모자라 승부차기까지 가는 명승부 끝에 1983년 멕시코 대회의 4강 신화를 36년 만에 재현한데 이어 남미축구의 강자 에콰도르마저 꺾고 이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예약했다.

정정용 감독은 이번대회에서 한국을 결승으로 이끄는 지도력을 발휘하며 1983년 멕시코 세계 청소년축구와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인공인 박종환 감독과 히딩크 감독을 넘어서는 한국축구의 새로운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한국 남자축구는 이전에도 FIFA 주관대회에서 4강까지는 진출했다. 이번 대회에 앞서 멕시코 U-20 월드컵과 2002 한·일 월드컵에서 4강 진출을 이뤘다.

FIFA가 주관하는 클럽대항전에서는 2009년 포항 스틸러스가 FIFA 클럽월드컵에서 3위를 차지한 것이 역대 최고의 성적이었다. 또 올림픽에서도 2012 런던 대회에서 일본을 꺾고 동메달을 차지했다.

그러나 결승 진출은 이번이 최초다. 한국 여자축구는 FIFA 주관대회에서 우승한 적도 있다.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한국이 일본을 결승에서 꺾고 챔피언에 올랐다.

정정용호는 이제 한국을 넘어 아시아 축구사에 새로운 한 페이지를 장식하기 위한 마지막 여정을 앞두고 있다. 우리나라는 카타르, 일본에 이어 아시아국가로는 세 번째로 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하지만 아직 이 대회에서 우승한 아시아국가는 없다. 그 무대는 오는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 경기장이다. 이날 한국은 역시 처음으로 결승 무대를 밟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우승을 놓고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