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다소비식품' 집중 수거·검사
식약처 '여름철 다소비식품' 집중 수거·검사
  • 정은빈
  • 승인 2019.06.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 당국이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야외활동 등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을 집중 관리키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여름철 소비가 증가하는 식용 얼음 등 식품을 집중 수거해 검사한다고 13일 밝혔다.

식약처는 △커피전문점 등에서 제조하는 제빙기 얼음 △편의점 등에서 판매하는 컵 얼음 △생과일쥬스 전문점 등 조리·판매 음료 △소시지, 즉석 밥 등 캠핑용 인기식품 등을 대상으로 제품 특성별로 세균 수, 대장균·식중독균 등을 검사할 예정이다.

야외에서 고기를 굽을 때 사용하는 ‘고기구이용 석쇠’ 등은 수거 후 납과 카드뮴 등 중금속 농도를 검사한다. 또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지난 3~5월 3개월간 수요가 급증한 ‘유산균’, ‘크릴오일’, ‘시서스가루(허브류)’ 제품도 검사할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 소비 트렌드를 분석하고 새로 인기를 끄는 생활밀착형 제품을 수거·검사해 선제적으로 관리하겠다”며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 등을 발견 시 불량식품 신고전화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 110으로 신고하면 된다”고 말했다.

정은빈기자 silverbin@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