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포항에 와야”
“강·소형 연구개발 특구, 포항에 와야”
  • 윤정
  • 승인 2019.06.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과기부 차관 만나 강조
“기술사업화 성공 가능성 높아”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경북 포항북·사진)이 ‘강·소형 연구개발(R&D) 특구’ 포항 지정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 의원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미옥 1차관으로부터 강·소형 R&D 특구 지정 진행사항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현재 강·소형 R&D특구 지정을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는 포항시를 포함해 총 7개 기초지자체(4개 광역지자체)다.

김 의원에 따르면, 강·소형 R&D특구로 지정되면 공공기술 이전을 통한 사업화는 물론 연구기업 및 첨단기술기업에 대한 세제감면을 받을 수 있다. 또 이를 바탕으로 첨단산업육성 및 관련기업 유치를 통해 4차산업 거점도시로 발전이 가능해진다.

현재 포항시는 총면적 2.75km² 내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포항테크노파크·포항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한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골자로 강·소형 R&D특구 지정을 신청한 상태다.

포항은 수도권과 대전을 제외하면 타 지자체에 비해 기초연구에서 사업화까지 이어지는 연구개발 역량이 풍부한 것이 강점이다. 최종 선정은 오는 19일 연구개발특구위원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김정재 의원은 “포항은 기초연구에서 사업화까지 연구개발 역량이 풍부하고 타 지역에 비해 탄탄한 과학기술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술사업화 성공가능성이 높다”며 “경북도·포항시·포스텍을 비롯한 관계연구기관들의 노력이 있었다. 반드시 포항이 특구로 지정될 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