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노키아·에릭슨과 6G개발 힘 모은다
SKT, 노키아·에릭슨과 6G개발 힘 모은다
  • 김주오
  • 승인 2019.06.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북유럽 순방 맞춰 MOU 체결
5G 전반 고도화 상용망 검증
6G 기술 발굴·신규 모델 연구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에 맞춰 SK텔레콤은 현지에서 노키아 및 에릭슨과 5G·6G 관련 R&D 협력 MOU를 체결하고 한국과 스웨덴 간 통신 협력 역사를 알리는 전방위 민간 외교를 펼쳤다.

SK텔레콤은 지난 12일(현지 시간) 노키아(NOKIA, CEO 라지브 수리)와, 13일(현지 시간)에는 에릭슨(Ericsson, CEO 뵈르예 에크홀름)과 각각 5G 고도화 및 6G로의 진화를 위한 공동 기술 개발 MOU를 맺고 향후 긴밀한 R&D 협력을 약속했다.

우선 SK텔레콤은 노키아·에릭슨과 5G 기술 전반에 대한 고도화에 나선다.

SK텔레콤은 양사와 △초고신뢰·저지연 통신 △안테나 분산형 다중 안테나 기술 △AI 기반 망 고도화 △28GHz 차별화 △5G SA(Stand-Alone) 망 진화 등을 연구하고 상용망에 적용·검증키로 했다.

또 SK텔레콤은 양사와 6G 전반에 대한 공동 R&D도 추진한다. 6G는 향후 어떤 기술로 구현될지 정확한 정의가 내려지지 않았고 표준도 정해지지 않은 만큼 관련 기업 간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SK텔레콤은 노키아·에릭슨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6G 기술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주요 기술을 발굴·검증하는 한편 6G를 활용한 신규 사업 모델도 공동으로 연구키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그간 LTE, 5G 등에서도 긴밀하게 협력해온 노키아·에릭슨과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하게 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기반으로 미래 이동통신 기술 진화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CTO)은 “이번 협약은 노키아 및 에릭슨과의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북유럽 ICT 기업과 R&D 협력을 더욱 강화해 기술 리더십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삼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