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인근 지역, 방사능 농도 안전”
“월성원전 인근 지역, 방사능 농도 안전”
  • 안영준
  • 승인 2019.06.1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료채취 분석 조사 설명회
월성원자력본부는 지난 13일 월성스포츠센터 강당에서 지역주민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도 월성원자력 주변 환경방사능조사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월성원전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 용역을 맡은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 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발표했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2018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포함 총 788개 시료의 방사능농도를 조사 분석했다.

또한 월성원자력 인근마을인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나산리·읍천1.2리·양북면 봉길리의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지난해 4월과 10월에 주민관심시료 9종 44개 시료도 채취해 방사능농도를 분석했다.

조사결과 주민관심시료인 읍천1리의 음용수에서 최대로 검출된 삼중수소 10.4Bq/L를 연간 섭취한다고 가정했을 때 유효선량은 일반인 선량한도인 1mSv/yr의 약 1만분의 2(0.0137%)로 인체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안영준기자 ayj1400@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