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보건산업 수출액 146억 달러…3년 연속 흑자
작년 보건산업 수출액 146억 달러…3년 연속 흑자
  • 이아람
  • 승인 2019.06.17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보다 19.4% 증가
지난해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국내 보건산업 수출액이 146억 달러를 기록하고, 3년 연속 흑자를 내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17일 보건복지부의 ‘2018년 보건산업 수출·일자리 및 경영 성과’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액은 146억 달러로 2017년보다 19.4%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26억 달러 흑자로 2016년 흑자 전환 이후 매년 흑자 폭이 증가하고 있다. 수입액은 120억 달러로 2017년 106억 달러에서 13.2% 증가했다. 보건산업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21% 성장하고 있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의약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9% 증가한 47억 달러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수입액은 65억 달러로 16.6% 늘었다.

주요 수출 품목은 바이오의약품, 항생물질제제, 백신 보툴리눔 톡신 제제 등이었다. 이 중 바이오의약품 수출이 총 18억 달러로 전체 의약품 수출의 38.7%를 차지했다.

의료기기 수출액은 전년보다 14.1% 증가한 36억 달러다. 범용초음파영상진단장치, 치과용 임플란트, 성형용 필러, 매일착용소프트콘택트렌즈 순으로 수출액이 컸다.

이아람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