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男 축구장 조명탑 올라 8시간 농성
60대男 축구장 조명탑 올라 8시간 농성
  • 석지윤
  • 승인 2019.06.17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취소란자 문제 해결하라”
토지주택공사와 면담 요구
박주영축구장조명탑농성1
17일 오전 5시 40분께 대구 동구 박주영축구장 남쪽 약 20m 높이의 조명탑 꼭대기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이던 한 60대 남성이 이날 오후 경찰과 소방 당국의 설득 끝에 농성 8시간 만에 119 구조대와 함께 굴절차를 타고 지상으로 내려오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대구 동구에서 한 60대 남성이 아파트 주변 음주소란 문제 해결을 요구하며 22m 높이의 축구장 조명탑에 올라 8시간 10여 분가량 고공 농성을 벌였다.

17일 대구 동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A(62)씨는 이날 오전 5시 43분께 대구 동구 율하동 박주영축구장 내 22m 높이의 조명탑 꼭대기에 올라 시위를 진행했다.

A씨는 흉기를 소지하고 발목 등을 쇠사슬로 조명탑에 묶은 채 “아파트 관리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변 주취소란자 문제를 해결하라”고 말하며 LH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소방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에 소방 굴절차, 구급차 등 차량 4대를 배치하고 조명탑 아래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A씨는 경찰의 설득 끝에 조명탑에 오른 지 8시간 10분여 지난 오후 1시 53분께 농성을 그만두고 굴절 사다리차를 이용해 지상으로 내려와 바로 대구 동부경찰서로 이송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공용건조물침입죄 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대구에서 개인사 등을 이유로 지상을 벗어나 공중에서 농성을 벌이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김모(42)씨가 대구 남구 영대병원네거리의 한 10m 높이의 폐쇄회로TV(CCTV) 거치대 탑에 올라 농성을 벌여 네거리 일대 교통이 4시간가량 마비됐다. 김씨는 9년 전 발생한 교통사고 치료비를 두고 손보사와 갈등을 빚자 억울함을 호소하며 이 같은 일을 벌였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