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수들 감싼 정정용 감독 “비판·비난은 저에게…”
선수들 감싼 정정용 감독 “비판·비난은 저에게…”
  • 승인 2019.06.17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직 어린 선수들…책임은 내 몫
우승 못했지만 재도전 기회 생겨
국민들 사랑과 응원에 큰 감사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정정용 대표팀 감독(왼쪽)과 이강인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정정용 대표팀 감독(왼쪽)과 이강인이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취재진과의 일문일답

“아직 어리고 만들어가는 과정의 선수들입니다. 선수들에 대한 비난과 비판은 저에게 해주세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의 기적을 이끈 정정용(50) 감독이 일부 선수에게 쏟아지는 팬들의 비판 목소리에 대해 “책임은 지도자의 몫”이라고 밝혔다.

정정용 감독은 17일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취재진과 만나 “대한민국 국민들이 U-20 대표팀을 사랑하고 응원해줘서 감사드린다”라며 “결승전에서 조금만 더 잘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만큼 더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정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16일 끝난 대회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해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달성했다.

다만 결승전이 끝나고 난 뒤 김정민(리퍼일) 등 특정 선수의 경기력에 대한 팬들의 비판 목소리가 나왔고, 정 감독은 제자를 감쌌다.

정 감독은 “축구 팬으로서 충분히 비난과 비판을 할 수 있지만 아직 만들어가는 과정의 선수들인 만큼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비판은 지도자에게 해달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정용 감독과 일문일답.



-‘어게인 1983’을 넘는 결과를 남긴 소감은.

△한국 땅을 밟으니까 이제 실감이 난다. 대한민국 국민들이 U-20 대표팀을 사랑하고 응원해줘서 감사드린다. 결승전에서 조금만 더 잘했으면 국민들이 더 신나고 즐겁게 응원할 수도 있었을 텐데 아주 아쉽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한 만큼 앞으로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면 고맙겠다. 우승은 못 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다시 도전할 기회가 다시 생겼다고 본다.

-대회를 치르면서 전술과 용병술이 화제였는데.

△ 많은 전술은 아니었다. 3~4가지 핵심 전술을 작년부터 계속 연습해왔고 조금씩 업그레이드했다. 전술은 상대에 따라 달라진다. 축구는 상황에 따라 달라진다. 선수들이 잘 따라줬다.

-대표팀의 일부 선수에 대한 팬들의 비난 목소리도 나오는데.

△축구 팬으로서 충분히 비난과 비판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부분은 저에게 해줬으면 좋겠다. 선수들은 아직 만들어가는 과정의 청소년인 만큼 심리적으로 불안하다. A대표팀이나 프로 선수 정도가 되면 충분히 감당할 수 있지만 지금 비판과 비난의 책임은 지도자의 몫이다. 비판은 지도자에게 해줬으면 좋겠다.

-앞으로 계획은.

△아직 생각을 못 해봤다. 매 경기가 역사를 만들어가는 순간이었다. 경기에 집중하느라 딴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대회가 끝나고 곧바로 귀국한 만큼 쉬면서 축구협회와 이야기를 해야 한다. 한국 축구의 발전에 제가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지 힘을 보탤 것이다.

-이강인이 좋은 활약을 펼쳤는데.

△이강인이 미리 한국에 들어와서 대회를 준비했다. 그런 준비를 통해 스스로 확신을 가지면서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 그래서 충분히 자기가 원하는 대로 이룰 수 있었다. 조금 전에 농담으로 이강인이에게 “2년 뒤에는 우승하자”고 이야기했다.

-유소년 지도자의 외길을 계속 가고 싶나.

△지도자라면 당연히 기회가 된다면 더 높은 연령대의 팀을 맡고 싶게 마련이다. 하지만 내 생각에는 아직 재미로만 본다면 ‘만들어가는 선수들’을 지도하는 게 사명감을 따져서도 나에게 맞는 것 같다. 다 만들어진 선수들과 함께 하는 것도 재미는 있을 것 같다. 기회가 되면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지만, 지금은 좀 더 생각해보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