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축산처리 불법처리 막아 수질 관리
영천, 축산처리 불법처리 막아 수질 관리
  • 서영진
  • 승인 2019.06.18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운영
영천시와 한국환경공단은 축산폐수의 불법처리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 운영에 나섰다.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은 가축분뇨 불법투기 여부, 적정량 처리 등을 확인하기 위해 2017년 처음 도입됐다.

이 시스템의 적용 대상은 가축분뇨 및 액비를 수집·운반·처리 및 살포하는 차량이며 농가에서는 배출인계부터 처리인계까지 시스템에 입력해야 한다.

시는 대상 차량 25대에 장착된 전산장치(통합단말기·GPS·중량센서 등)를 통해 인계내용을 확인한다. 또한 이동경로 추적이 가능하고 불법투기 및 적정처리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시스템이므로 등록된 차량에 대해 연 1회 정기점검을 통한 유지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가축분뇨 전자인계관리시스템을 통해 축산분뇨로 인한 녹조나 수질악화 등 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가축분뇨가 적정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규정을 잘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영천=서영진기자 syj111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