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 '붉은 수돗물'사태 정상화 지원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 '붉은 수돗물'사태 정상화 지원
  • 김종현
  • 승인 2019.06.19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장기간 유출로 인한 시민생활 및 학교 급식 불편에 대한 수돗물 조기 정상화를 위해 급수차량 및 병입수 본격 지원에 나섰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유출 사태로 인한 민원 발생 지역에 급수차량(5톤) 1대와 병입수(350㎖) 6만병을 우선 지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인천광역시 수질 민원이 종결될때까지 대구시에서 지원할 일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번 사태를 계기로 대구시에서는 상수도 분야 수계전환 작업 시 유사한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급수계통 수질사고 대비 위기대응 매뉴얼에 따라 사전 도상훈련을 실시하고 위기 발생 시 즉시 대응체계 구축에 나서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공촌정수장에 물을 공급하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 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되자 인근 정수장 물을 대체 공급하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번 사태로 인천시 서구와 중구 영종도, 강화군 일대의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학교 급식 차질이 계속되는 등 인천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붉은 수돗물 피해학교는 서구·영종도·강화도 내 초·중·고교와 유치원 156곳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중 생수를 사들여 급식을 만드는 학교가 103곳, 급수차를 지원받아 배식하는 학교가 39곳으로 파악됐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는 1억2천만원 상당의 기부금품이 접수됐고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인천 시민을 위해 오는 21일부터 제주개발공사를 통해 삼다수 약 40t(0.5ℓ 기준 8만병)을 무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지원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지원나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