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넘어 답답’ 속 터지는 포항
‘분노 넘어 답답’ 속 터지는 포항
  • 이시형
  • 승인 2019.06.1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약 없는 ‘지진특별법 제정’
주민간담회서 궁금증 쏟아내
여야 대치 및 국회 미개원 등으로 지진특별법 제정이 미뤄지면서 포항시민들의 상처가 깊어지고 있다.

‘포항 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4월 2일 ‘포항 지진 특별법 제정 촉구 및 시민화합을 위한 범시민 결의대회’를 북구 중앙상가 일원에서 가진 데 이어, 4월 25일 세종시 소재 산자부 항의 집회를 가졌다.

6월 3일에는 포항 시민 1천여 명이 서울 여의도 국회앞에서 특별법 조기제정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이와관련, 19일 오후 피해가 심했던 포항시 북구 장량동과 흥해읍민들을 대상으로 주민 간담회를 가졌다.

주민간담회에는 300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했으며 포항지진 피해 구제에 대한 특별법 내용과 절차, 개인소송 등 평소 궁금했던 내용들이 쏟아졌다.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특별법에 대한 내용과 향후 예상되는 진행 과정,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돼야 하는 당위성을 집중 설명했다.

이날 주민들은 △특별법과 개인소송간 성격 및 차별점 △세월호 특별법과 포항지진 특별법과의 차이 △흥해지역에 도시재건 차원의 지원 △특별법 제정시 지원 규모 △정신적 트라우마에 대한 지원책 △영업손실 등 실질적 피해에 대한 지원 등을 묻고 특별법 제정을 위한 추가 시위 등을 건의했다.

공원식 위원장은 “현재로서는 피해주민들에 대한 배상과 도시 재건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최선인 만큼 시민들의 역량을 한데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범대위는 향후 국회 앞 1인 및 천막 시위, 국회의장 및 각당 대표 방문, 광화문 광장 및 청와대 앞 시위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포항=이시형기자 l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