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오른 여서정…시상대 꼭대기 안착
날아오른 여서정…시상대 꼭대기 안착
  • 승인 2019.06.19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신기술 성공…금메달 목에 걸어
남자 경기는 양학선 압도적 1위
여서정
화려한 신기술 여서정(경기체고)이 19일 오후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제3회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도마 여자 경기에서 난도 6.2점짜리 독자 신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여서정(17·경기체고)이 신기술을 여유 있게 성공하고 안방에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여서정은 19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제3회 코리아컵 제주 국제체조대회 도마 여자 경기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817점을 획득했다.

여서정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이어 10개월 만에 수준급 선수들과 경쟁한 국제대회에서 다시 시상대의 꼭대기에 섰다.

지난해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따낸 이 종목의 전설 옥사나 추소비티나(우즈베키스탄·14.550점)가 2위를 차지했다.

작년 세계선수권대회 동메달리스트인 알렉사 모레노(멕시코·14.367점)는 동메달을 땄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난도 6.2점짜리 신기술에 성공했다.

여서정이 공중회전 후 완벽하게 서서 착지했기에 국제체조연맹(FIG)은 이 기술을 ‘여서정’으로 채점 규정집에 등록한다.

여서정은 1차 시기에서 15.100점, 2차 시기에서 14.533점을 얻어 평균 14.817점을 받았다.

이어 벌어진 남자 도마 경기에선 양학선(27·수원시청)이 압도적인 기량으로 시상대의 주인공이 됐다.

양학선은 1, 2차 평균 14.975점을 받아 이고르 라디빌로프(우크라이나·14.675점)를 멀찌감치 따돌렸다.

양학선은 1차 시기에서 독자 기술인 ‘양 1’(난도 6.0점)을 펼쳐 14.950점을, 2차 시기에서 쓰카하라 트리플(난도 5.6점)을 시도해 15.000점의 높은 점수를 각각 얻었다.

양학선이 자신의 기술인 양 1을 국내에서 성공한 건 무척 오랜만이다. 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할 당시 동메달을 수확한 라디빌로프를 이번에도 실력으로 눌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