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대구 한 고등학교 외벽 벽돌 무너져 급식소 통로 지붕 덮쳐
20일 대구 한 고등학교 외벽 벽돌 무너져 급식소 통로 지붕 덮쳐
  • 한지연
  • 승인 2019.06.2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벽 받침 콘크리트 턱 노후화 추정
20일 대구 한 고등학교에서 노후화된 외벽 벽돌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대구시교육청과 학교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10분께 달서구 상인동 한 고등학교 도서관 동 3층 외벽에 붙어있던 적색 벽돌 수십 장이 1층 급식소 통로에 설치된 햇빛 차단용 폴리카보네이트 지붕을 덮쳤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학교 측은 오전부터 도서관 동에 안전띠와 펜스를 치고 교원 등을 배치해 학생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탈락된 벽돌 부위가 번져나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외벽을 뜯어내고 마감처리 중이다.

해당 건물은 1990년대 지어졌으며 올해 내진 보강 대상 건물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하와 1층은 매점 겸 학생 식당으로 사용되고 2∼3층은 도서관과 독서실로 이뤄졌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적벽 받침 콘크리트 턱이 노후화돼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지연기자 jiyeon6@idaegu.co.kr

 
사진1
20일 오전 대구 달서구 상인동 한 고등학교에서 노후화된 외벽 벽돌 수십 장이 무너져 햇빛 차단용 지붕을 덮쳤다. 대구교육청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