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2천만원 짜리 ‘홀인원’
1억2천만원 짜리 ‘홀인원’
  • 승인 2019.06.20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LPGA 한경 레이디스컵
박신영, 1라운드서 기록
부상으로 마세라티 받아
박신영-홀인원기록
20일 경기도 포천힐스 CC에서 열린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19’ 1라운드에서 14번홀 홀인원을 기록한 박신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7년 차 박신영(25)이 홀인원 한방으로 우승 상금에 버금가는 고가 승용차를 손에 넣었다.

박신영은 20일 경기도 포천의 포천 힐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 1라운드 14번 홀(파3·171야드)에서 티샷한 볼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홀인원을 잡았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해 11번 홀(파3·187야드)에서 보기를 적어내며 풀이 죽었던 박신영은 14번 홀에서 행운의 홀인원으로 활짝 웃었다.

7번 아이언으로 티샷한 볼은 그린에 떨어져 2m가량 굴러 홀 속으로 사라졌다.

박신영은 이 홀인원으로 1억2천만원 짜리 마세라티 기블리 승용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대회 우승 상금은 1억4천만원, 준우승 상금은 8천50만원이다.

올해 박신영이 받은 상금 총액(5천만원)의 갑절을 홀인원 한방으로 벌어들인 셈이다.

박신영은 KLPGA투어 대회에서 처음 홀인원을 기록했다. 드림 투어에서 뛸 때 공식 대회 첫 홀인원을 했지만, 그때는 상품도 걸려 있지 않았다고 박신영은 밝혔다.

박신영은 “아직 운전면허가 없다”면서 “최근에 자동차에 관심이 커지고 있었는데 이참에 운전면허를 따야겠다”고 말했다.

박신영은 버디 1개를 뽑아냈지만 보기도 1개 더 곁들여 1언더파 71타를 적어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