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건립 안돼” 상주 곳곳 잇단 반발
“축사건립 안돼” 상주 곳곳 잇단 반발
  • 이재수
  • 승인 2019.06.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량리 주민 반대집회 가져
“야채농·과수농 생존권 위협
악취 심해 생활하기 힘들어”
관동·보미리 등에서도 민원
상주시가 연일 축산반대 민원이 쏟아지는 등 축산건립을 둘러싼 민·관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현재 상주는 우사 1천513세대, 돈사 68세대를 비롯한 대형 계사 등이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상주시는 지난 2007년 농지법 전면 개정이후 농지전용 허가 없이 축산시설을 설치할 수 있게 된 반면 이에 반대하는 민원도 쏟아지고 있다.

낙동면 물량리 주민 50여명은 지난 17일부터 시청 마당에 천막을 치고 물량리에 건립 예정인 대형 축사를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최근 박모 씨는 3만9천600㎡의 축사를 짓기 위해 마을 인근 비닐하우스(채소재배)옆에 허가를 받았다. 이에 정모 이장 등 50여명은 “청정야채 재배 및 과수 등을 통해 생업을 하는 주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정 이장 등은 “현재 마을에서 500m 이내에는 대형 계사, 축사 등이 난립, 주민들의 피해가 큰데 대형축사가 신축되면 생활환경은 더욱 열악해 질 것”이라고 말했다.

상주시 외서면 관동리 일원 주민들도 지난해 대단위 축사 건립을 반대하는 집회를 갖고 대립한바 있다.

화동면 보미리에도 축사가 들어서려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가 극심해 결국 철회됐다.

낙동면 신상리도 축사 4동, 퇴비사 1동이 들어서고 있는데 주민들이 악취 및 환경피해를 우려해 축사 신축을 반대하고 있고 공검면 예주리에서도 축사건축을 둘러싼 대립이 있었다.

상주 관동리대형축사 반대추진위원회는 상주시를 대상으로 대구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하는 등 축사를 둘러싸고 상주시가 몸살을 앓고 있다. 지역 주민들은 “삼백의 고장 상주의 이미지가 축사난립으로 인한 악취 등으로 퇴색되고 있다”면서 상주시의 보다 신중한 축사허가를 요구했다.



상주=이재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