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목선 입항 사건 은폐·축소 배후에 靑 있다”
“北 목선 입항 사건 은폐·축소 배후에 靑 있다”
  • 이창준
  • 승인 2019.06.23 2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文 정권 규탄대회’
“文 대통령 軍형법 위반 고발
정경두·정의용 사퇴시켜야
국조로 귀순게이트 밝힐 것”
구호외치는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의원, 당원들이 23일 오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정권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23일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국정조사 실시도 거듭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사건을 은폐·축소하려 한 배후에는 청와대가 있다며 ‘문 정권 규탄대회’와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회의를 여는 등 총공세에 나섰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의원, 당원 5천여명(한국당 추산)은 이날 오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정권 규탄대회’를 열었다.

황 대표는 규탄 발언에서 “이 정부의 안보가 다 무너졌는데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정경두 국방장관,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사퇴시켜달라. 외교안보를 전부 교체하라”고 요구했다.

또 “국군통수권자로서 안보를 망가뜨린 문 대통령은 국민앞에 무릎을 꿇고 사과하라”면서 “국정조사를 바로 실시해야한다”고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모든 책임이 대통령부터 군 형법을 위반한 것이며 이 부분을 법률 검토해서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네명이 내려왔는데 두명을 두 시간 조사하고 보냈다. 김정은 정권의 심기를 흐릴까봐 빨리 보내준 것”이라면서 “국정조사를 강력히 추진하겠다. 귀순게이트를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규탄대회에 앞서 열린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회의에서도 정부의 안보 무능을 질타했다.

진상조사 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지난 15일 새벽 북한 선박이 삼척항에 여유롭게 입항해 정박했던 그 시간 주민들은 어판장에서 경매를 하고 있었다”며 “주민들은 만약 정박한 네 사람이 무장 특수 요원이었다면 자신들은 하루아침에 희생당할 수 있었다며 열변을 토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더구나 그날은 파도가 거의 없는 잔잔한 날이었는데 파도 때문에 배를 식별하기 어려웠다는 정부의 해명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오직 북한의 눈치만 보는 청와대·국정원·통일부·국방부·합참의 모습을 보자니 큰일”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백승주 의원은 “진상조사단이 현장 조사를 위해 삼척 인근 부대를 방문하려 하니 국방부와 합참이 조사하고 있다는 이유로 허락하지 않고 있다”며 국방부를 압박했다.

삼척이 지역구인 이철규 의원은 “북한 어선의 입항 당시가 찍힌 CCTV를 비롯해 신고자의 신고 내용과 이후 처리 과정을 숨김없이 공개해달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24일 오전 중 삼척항과 인근 군부대를 방문해 현지 조사와 정부 당국을 향한 진상 규명 압박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줌마 2019-06-23 21:02:18
"전기 요금 개편' 기사들에도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한전은 6월 동안 받겠다던 '국민 의견 수렴'을
안내도 없이 일방적으로 강제 종료(2019. 6. 17. 월 pm6시)했습니다.
불공정한 3안 누진제 폐지 조건임에도 불구하고,
산자부는 가장 우세한 국민 의견인 3안을 무시하고
1안을 채택했습니다. 불공정함을 영상에 담았습니다.
https://youtu.be/yBW8P6UTEGc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N1Q8Vg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