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인천공항 운행 노선버스… 내달부터 하루 왕복 6회로 확대
상주-인천공항 운행 노선버스… 내달부터 하루 왕복 6회로 확대
  • 이재수
  • 승인 2019.06.2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는 인천국제공항으로 운행하는 노선버스 편이 7월 1일부터 하루 왕복 4회에서 6회로 2회 더 늘어난다고 23일 밝혔다.

상주시는 이 노선을 운행하는 코리아와이드진안 측이 올해 2월부터 하루 왕복 4회 운행해왔지만 탑승객이 늘어 2회 더 늘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인천공항 노선버스는 북대구터미널-상주-인천공항을 연결하며, 도착 지점은 인천공항 T1(제1여객터미널)과 T2(제2여객터미널)이다.

두 터미널 간에는 20분 정도 소요된다.

상주에서 인천공항까지 운행 요금은 일반운임이 2만8천200원, 심야할증 3만1천원이며, 초등학생은 50% 감면된다.

소요시간은 T1의 경우 3시간10분, T2는 3시간30분이다.

경북대상주캠퍼스 앞에 있는 매표소와 버스타고(www.bustago.or.kr) 웹사이트 및 모바일 앱을 이용해 표를 살 수 있다.

직통버스 운행 편이 늘어나면 시민들의 인천공항 이용이 편해지고, 인근 문경시·예천군·의성군의 주민들도 많이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