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6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보기
[6월 26일] 동방정사의 오늘의 운세보기
  • 대구신문
  • 승인 2019.06.2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 : 동방정사(053-561-4984)

6월 26일 수요일

(음5월24일 갑오일)

쥐띠
쥐띠

 

48년생

선비의 곧은 절개가 생각나는 날이구나.

물질에 현혹되어 휘둘리는 자신이 부끄러워지는 날이겠다.

60년생

자녀의 효심에 기분 좋을 날이구나.

부모는 자녀의 거울이니 자신이 부모님께 행한 효만큼 돌려받는 것이다.

72년생

주어진 책임감이 어깨를 무겁게 하는구나.

직장이나 모임등에서 중요한 직책을 맡아 책임감이 느껴지는 날이겠다.

84년생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이지만 느긋함도 필요한 것이다.

모두가 빠르게만을 외칠 때 혼자만이라도 느긋한 여유를 가져보자.

   

소띠
소띠

 

49년생

반전이 기대되는 시간이니 마지막 까지 최선을 다해보자.

결과에 너무 연연해 하지말고 최선을 다했음에 만족해보자.

61년생

기대이상의 결과를 얻을수도 있으니 기쁠 날이다.

평소 덕을 쌓으며 기도로 삶의 깊이를 다져온 이는 결과가 기대되는구나.

73년생

시간이 해결해줄 문제이니 끈기로 이겨내 보자.

막힘이 많아 답답한 상황이지만 시간이 해결해 줄 문제들이다.

85년생

준비되지 않은 이별을 맞이하니 서러운 마음이 북받쳐 오는구나.

연인사이에 이별의 아픔이 생길 수 있는 날이구나.

너무 연연해하여 집착하지는 말자,

떠날 사람은 보내주는 것이 맞다.

   

호랑이띠
호랑이띠

 

50년생

생각지 않은 선물 보따리에 기분좋을 날이구나.

자녀로부터 선물이나 식사를 대접받거나 뜻밖의 사람에게 선물을 받기도 하겠다.

62년생

남의 말을 함부로 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남의 말을 사람들과 소근되는 일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74년생

가식없는 모습으로 대하고 진심으로 위로하고 따듯한 말로 힘을 주자.

사람들을 대함에 있어 가식없고 진실된 모습으로 행하자.

86년생

젊다는 것은 열정과 도전정신이 있다는 것이다.

실패를 두려워 말고 열정으로 도전해 보자.

   

토끼띠
토끼띠

 

51년생

미련이 드는 날이지만 미련따위는 버려버리자.

사람에 대한 미련이나 물질에 대한 미련 등 모든 미련을 내려두자.

63년생

외롭고 쓸쓸함이 밀려드니 혼자 헤쳐나가야 하는 현실이 두렵구나.

인간은 누구나 외로운 것이고 중요한 것의 결정과 선택은 자신의 몫이다.

배우자와 상의하고 손을 맞잡아 보고자 노력하되 결정은 자신이 하자.

75년생

친구따라 강남간다고 친구가 좋지만 너무 의존하는 것은 아닌지 살펴보자.

자신이 맡은 자리가 더 중요하며 내가 있고 친구가 있음을 명심하라.

87년생

단비같은 도움의 손길이 기대되니 시름을 덜겠구나.

힘겨움 속에 귀인의 도움이 기대되니 그 또한 헤쳐가리라.

   

용띠
용띠

 

52년생

득보다 실이 많을 날이니 매사에 신중하고 조심하자.

얻고자 나선 일이 오히려 잃을 수 있는 날이니,

추한 모습보이며 얻고자 연연해 하진 말자.

64년생

지나친 친절은 상대를 불편하게 할 수도 있음을 알아가자.

친절이나 배려도 적당히 하는 것이 좋지 너무 과하면 오히려 흉한 것이다.

선의의 마음으로 친절이나 배려한 것을 오히려 오해할 수도 있는 것이다.

76년생

긴장의 끈은 바짝 조여매고 집중해야 하는 때이구나.

중요한 결정을 해야하는 시기이니 집중하고 긴장하며 지내보자.

88년생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법인데 너무 과한 기대감으로 실패가 우려되는 날이다.

욕심인 것이니 내려두고자 노력하고 만사는 중용의 도가 필요한 것이다.

   

뱀띠
뱀띠

 

53년생

설마했던 일이 현실로 나타나니 당황스러울 날이다.

되지않을 것이라 생각했던 일이 현실이 되거나 아니라고 생각했던 것이

이루어지는 다소 황당한 사건들과 마주하는 날이 될 수도 있다.

65년생

말을 앞세운 이는 쥐구멍이라도 찾게되는 날이구나.

말을 앞세우진 말자, 약속은 지키고자 하는 것이니 자신이 한 말은

반드시 지켜 가야 할 것이다.

77년생

땀은 노동의 결실이니 감사하고 기쁜 것이다.

땀의 결과를 얻고자 노력하고 그저 얻고자 함을 경계하라.

89년생

주변에서 많은 응원과 지지를 보내주니 힘이 살아나는구나.

힘겨움 속에 좌절감이 들지만 응원해주고 지지해주는 이들에게 용기얻는 

시간이 되겠구나.

 

말띠
말띠

 

 

54년생

과로를 주의하여 건강에 이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자.

과로나 무리함으로 인한 건강이 우려되니 챙겨가도록하자.

66년생

자신의 잘못을 변명으로 일관하려 하지말자.

잘못은 시인하고 재발방지에 힘쓰는 모습이 보기 좋은 것이다.

78년생

허리띠를 졸라매고 검소함으로 극복해가보자.

금전적인 문제나 경제적 어려움이 봉착하여 힘겹지만 이겨내보자.

90년생

인연의 만남이 기대되는 날이구나.

우연히 뜻밖의 일로서 만날 수 있으니 몸가짐에 신경쓰고 

언행 또한 이쁘게 하자.

   

양띠
양띠

 

55년생

허세로 자랑함은 본전도 찾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니 자제하자.

허세로 얻는 것은 그저 허망한 것이니 허세부림은 하지 않는 것이 옳다.

67년생

기회가 눈앞에 펼쳐지니 당황스럽기도 하겠구나.

생각지 못한 기회를 잡을 수 있는 날이니 망설여 놓치지 않도록 하자.

79년생

좌불안석이라 가시방석이구나.

편하지 않은 자리에 참석하거나 불편한 사람과 함께 하는 일이 생길 수 있다.

91년생

돌아서면 남인데 너무 많은 비밀을 공유했음이 마음에 걸리는구나.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은밀한 비밀은 자신만 간직하도록 하자.

 

원숭이띠
원숭이띠

 

   

56년생

파재의 운이니 투자나 투기를 행함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금전거래도 하지 않는 것이 좋을 날이다.

68년생

옛사랑의 추억이 생각나는 날이구나.

옛 추억이 있는 장소를 가게되니 문득 추억이 떠올라 회상하는 날이구나.

80년생

기다림이 길어지니 마음 졸이는 순간들이구나.

기대했던일의 결과가 나오지 않아 마음 졸일 날이다.

귀인이 도우면 성취할 것이나 그렇지 못하면 다소 더 늦어질 수도 있구나.

92년생

경험은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 소중한 자산이다.

젊다는 것은 더 많은 경험을 많이 할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뜻이다.

 

닭띠
닭띠

 

57년생

모두가 싫다는데 자신만이 고집을 피우지는 말자.

모두의 의견을 경청하고 다수의 의견에 따르도록 하자.

69년생

너무 강하면 부러지는 것이다.

유연함으로 만사를 함께 아우르는 모습을 가져보자.

81년생

백문이 불여 일견이라 직접 눈으로 보고 판단하도록 하자.

생각만 가지고 경험한 듯 하지말고 직접 경험한 지식을 쌓아가보자.

93년생

단점은 빨리 고치고자 해야 하는 것이다.

생각에만 그치지 말고 행하여 바꾸고자 노력하는 시간이 되어보자.

   

개띠
개띠

 

58년생

욕심이 과하면 초라한 실패와 마주하게 되는 것이다.

늘 과하지 않도록 조절하고 욕심은 내려두는 것이 오히려 얻는 것이 된다.

70년생

공든 탑이 무너질 수 있으니 서두르지 않도록 하자.

느긋함이 필요한 날이니 서두름으로 실패하지 않도록 주의하자.

82년생

일취월장이라 실력이 나날이 증가하니 성취가 눈앞이구나.

꾸준히 정진해온 보람이 나타나는 시기이니 노력한 결과가 기대된다.

94년생

친하다고 전부를 알고 있지는 못하는 것이다.

섣부른 판단으로 사이가 벌어질 수 있으니 공연히 아는척하지말자.

 

돼지띠
돼지띠

 

 

59년생

엇갈리는 기대로 착찹함이 더해가는구나.

기대했던 일이 무산되거나 성과가 다소 더딜 수 있는 날이다.

71년생

귀차니즘이 발동하니 만사에 소홀함이 보이는구나.

늘 하던대로 행하여 쌓아온 이미지를 실추시키지는 말자.

83년생

자신감 넘치는 배짱으로 승부해보자.

해야할지 말지를 고민하게 되는 시기인데 배짱 좋게 부딪쳐보자.

95년생

어렵게 얻은 것은 소중한 것이니 최선을 다해 지켜가보자.

연인사이에 소홀함이 생겨 어렵게 시작한 연애에 불협화음이 우려되는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