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걱정없는 평화로운 한반도 만들어야”
“전쟁 걱정없는 평화로운 한반도 만들어야”
  • 최대억
  • 승인 2019.06.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6·25 유공자·가족 초청
“워싱턴에 추모의 벽 건립할 것”
유엔군참전유공자초청오찬
6·25 유공자와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6·25 전쟁에 참전한 국군 및 유엔군 유공자 초청 오찬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25 전쟁 69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전쟁의 포연은 가셨지만 아직 완전한 종전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두 번 다시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드는 것이 국내외 참전용사 여러분의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6·25 전쟁 참전유공자 및 가족 182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한 오찬 행사에서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이 6·25 전쟁 참전 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위로연을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6·25 전쟁은 비통한 역사이지만 북한의 침략을 이겨냄으로써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켰다”며 “전쟁의 참화를 이겨내려는 노력이 오늘의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전쟁의 참화를 이겨내려는 노력이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뤘다. 대한민국은 전쟁의 잿더미에서 수출 세계 6위, 국민소득 3만 불을 넘는 경제강국으로 발전했다”며 “전쟁의 참화에 맞서 이긴 여러분이 계셨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22개국 195만 명의 젊은이가 대한민국의 달려왔다”며 “그 중심에 미국이 있었다. 가장 많은 장병이 참전했고 가장 많은 희생을 치렀다”고 강조하며 외국 참전용사에 대한 사의도 표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 숭고한 희생을 기려 워싱턴 한국 참전 기념공원에 ‘추모의 벽’을 건립할 예정이다. 한미 양국은 동맹의 위대함을 기억하며 누구도 가보지 못한 항구적 평화의 길을 함께 열어갈 것”이라며 한미 동맹을 강화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사에서도 미국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린 바 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