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업계,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 전개
中企업계,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 전개
  • 홍하은
  • 승인 2019.06.2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소상공인연합회 등 중소기업단체들이 내달 1일부터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에 나선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소상공인연합회 등 중소기업단체과 다음달 1일부터 올 연말까지 ‘서민경제 살리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서민경제를 의인화한 용어를 사용해 ‘민경아 힘내! 우리가 함께 할게’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서민경제의 또 다른 주축인 소상공인·중소기업이 함께 경기부진을 극복해 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중소기업계 공동추진 과제로는 △국내에서 휴가 보내기 △지역특산품 팔아주기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활용하기 △가정의 날 시행하기 △경영자와 근로자의 휴가사용 촉진하기 △일자리 창출하기 △기업투자 확대하기 등 7개를 제시했다.

중기중앙회 추진 과제로는 △하반기 물품구입 및 비용 조기집행 △고향에서 휴가보내기 행운이벤트 △홈앤쇼핑과 공동으로 지역특산품 판매 확대 등 국내 소비촉진 노력과 더불어 △노란우산공제 대출이자 인하 △노란우산공제 전화대출 한도 확대 △소상공인 폐업지원 및 재기교육 확대 등 소상공인 지원 등 16개다.

또 중소기업계는 실물경기 회복과 경제심리 회복을 위해 확장적 통화와 재정정책, 소비 및 투자촉진을 위한 각종 세제 개편 등 7대 정책을 제시했다. 통화 및 재정정책에 있어서는 △기준금리 인하 △추경예산 조속 집행 △공공기관 투자재원의 신속 집행을 요구했다. 소비 및 투자 촉진분야에서는 △보석류와 시계 등 고급품에 대한 개별소비세 인하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의 한시적 상향 △생산성 투자시설 세액공제 등 주요 투자세액 공제율 상향 △공공조달시장의 중소기업제품 구매비율 5%포인트 확대 등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낙수효과가 사라진 지금 대기업 중심의 경기부양책으로는 한계가 있다.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경기부양의 직접적인 대상이 돼야 한다”면서 “서민경제의 온기가 살아나야 진짜 경기가 살아나야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홍하은기자 haohong7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