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소송 끝나고 얘기하자”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 “소송 끝나고 얘기하자”
  • 이재수
  • 승인 2019.06.27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시, 공개·회수 설득 나서
상주
황천모(가운데) 시장 등이 27일 훈민정음 상주본 소장자인 배익기(황 시장 오른쪽)를 만나 상주본 회수를 설득했다.


상주시와 상주시의회가 27일 훈민정음해례 상주본(이하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56)씨와 만나 상주본 공개와 회수에 대해 논의했다.

황천모 상주시장과 정재현 시의회 의장은 이날 시청 시민의 방에서 배씨를 만나 상주본 공개와 회수를 거론하고 관련 사안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상주본이 발견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실물이 공개되지 않자 지난해 8월 이후 4번째로 배씨를 만나 설득에 나섰다.

배씨는 이 자리에서 “진행 중인 소송이 곧 마무리되는 만큼 그때 이 문제를 다시 논의하자”는 입장을 보였다.

배씨는 문화재청이 상주본을 회수하기 위해 강제집행에 나서려고 하자 이를 막기 위해 국가를 상대로 ‘청구이의의 소’를 제기했지만 1·2심에서 패소했다.

소송은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황 시장은 “상주 명칭이 붙은 국보급 유물을 조속히 회수해 상주에 소장될 수 있도록 배씨와 문화재청이 긴밀하게 협의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