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큰 고개 넘었다”
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큰 고개 넘었다”
  • 최대억
  • 승인 2019.06.30 21: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전선언 후 66년만의 만남
용기 낸 두 정상에 감사 보내”
“트럼프, 한반도 피스메이커
과감한 접근 방식에 경의를”
비무장지대의한미정상
북녘 바라보는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오울렛 초소’에서 북쪽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주인공, 한반도의 피스메이커”라고 치켜세웠고, 두 정상이 판문점 회동을 마친 후에는 “평화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트럼프 대통령을 칭찬했다.

또 “북미 관계 정상화를 공약한 싱가포르 합의를 동시 병행적으로 이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두 정상의 만남에서 진전이 있기를 대한민국 국민들과 함께 기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님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되었습니다.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 만에 판문점에서 미국과 북한이 만난다”면서 “사상 최초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분단의 상징 판문점에서 마주 서서 평화를 위한 악수를 하게 될 것입니다. 세계는 트럼프 대통령님과 김정은 위원장에게 기대에 가득 찬 응원 보내줄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라면서 “저는 진심으로 트럼프 대통령님이 한반도의 평화 이뤄낸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 용기를 내주신 두 분 정상에 감사드리며, 오늘 평화로 가는 방법을 한반도가 증명할 수 있게 돼 저는 매우 마음이 벅차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안보뿐 아니라 경제와 지역, 글로벌 이슈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며 “오늘은 우리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역내 평화와 안정, 번영의 핵심축으로 삼아 양국 공조를 긴밀히 이어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어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판문점 회동을 두고 “오늘 만남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평화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두 정상간 회동을 마친 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아주 과감하고 독창적 접근 방식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원래는 오울렛 GP(경계초소) 공동방문까지만 예정돼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대담한 제안에 따라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며 재차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전 세계와 우리 남북 칠천만 겨레에 큰 희망을 줬다”면서 “방금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양측이 실무자 대표를 선정해 이른 시일 내 실무협상을 돌입하기로 한 것만으로도 좋은 결과가 눈앞에 다가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ㅈㅈㅅ 2019-06-30 22:55:20
화이팅! 대한민국!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