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 화원에서 대구의 미래 백년대계 설계하자”
“달성 화원에서 대구의 미래 백년대계 설계하자”
  • 신동술
  • 승인 2019.07.03 20:5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성군, 시청사 유치 본격화
郡, 유치위원회 사무소 개소
신청사 부지 한눈에 볼 수 있어
홍보관서 다양한 정보도 제공
송해 선생, 당위성 알리기 도움
화원, 지리상 대구 중심에 있어
교통·경제 등 여러측면서 적합
부지면적 35만㎡까지 확장 가능
천혜의 녹지공간 ‘도심공원’으로
각계 각층 추진위, 홍보 적극적
신청사유치위원회발대식
지난 4월 11일 달성군의 대구시 신청사 유치위원회 발대식에서 달성군 주민들이 신청사 유치 홍보에 나서고 있다.


대구 달성군은 지난 1일 화원 LH분양홍보관에서 대구시 신청사 건립 달성군 유치위원회 사무소 개소식과 대구시 신청사 건립 달성군 유치홍보관 개관 행사를 함께 갖고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이날 김문오 달성군수, 차준용·제갈재봉 대구시 신청사 건립 달성군유치위원장, 최상국 달성군의회 의장, 유치위원 108명, 홍보대사인 방송인 송해 선생과 배우 최종원씨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읍·면 지역별로 신청사 유치위원회 부위원장과 신청사 달성군 유치홍보관 관장 임명식이 열렸다.

새로 열린 사무소와 홍보관, 달성군이 제안하는 대구 신청사 부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대 관람까지 다채롭게 진행했다.

달성군 유치위원회 사무소에는 유치위원회 업무공간, 회의실 및 홍보관이 마련되어 있다. 대구시 신청사와 관련한 달성군의 건립제안 내용 및 실제 지리·인구·산업·관광의 중심지인 달성 화원의 장점, 타 시·도의 청사 이전사례 등 다양한 정보를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달성군 유치위원이 아닌 일반시민을 상대로 한 강의를 할 수 있는 공간도 조성되어 있어, 대구시 신청사 달성 화원 유치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월 달성군으로 이사 온 인기 유튜버 BJ보겸(본명 김보겸)이 달성군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1인 방송 진행자로 20~30대 젊은 층에 영향력이 큰 만큼 대구시 신청사 화원 유치 홍보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청사건립위-개소식-연예인
달성군은 지난 1일 대구시 신청사 건립 유치위원회 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사진 왼쪽 부터 김문오 군수, 배우 최종원 씨, 방송인 송해 선생, 유튜브 크리에이터 김보겸 씨)


방송인 송해 선생은 동대구역에서 직접 지하철을 타고 화원 LH분양홍보관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동대구역에서 대구시 신청사 건립 후보지인 화원LH분양홍보관 부지 근처인 설화명곡역까지는 35분 거리다. 설화명곡역에서 화원 LH분양홍보관까지는 도보 1분 거리로 초역세권인 지역이다. 송해 선생이 직접 대구시민의 입장에서 대중교통으로 화원 후보지까지 이동, 현장을 둘러보는 장면은 이번에 홍보대사로 위촉된 유튜버 보겸이 동행 촬영해 이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대구시 신청사, 왜 ‘화원’이어야 하나? (화원의 당위성)

대구 달성군은 대구 전체 면적의 약 절반(426k㎡, 48%)을 차지하고 있다. 실제 지도를 펼쳐 대구광역시를 확인하면 전체적으로 화원이 지리상 중심에 있다. 중요한 것은 지리뿐만 아니라, 교통, 경제, 인구 등 여러 측면에서 미래 대구 건설을 위해 화원은 신청사 최적지로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장점과 유치명분, 정당성이 있다.

아직까지 시민들의 입장에서는 기존 도심지 기준으로 된 생활권에 익숙하기에 심리적인 거리감이 있을 수 있으나, 실제로 달성군 화원은 대구의 ‘지도상의 중심’이며, 약 250만 명에 달하는 대구 전체 인구 중 118만 명(4개 구·군, 달성군 25만, 달서구 59만, 서구 19만, 남구 15만)을 아우르고 있는 대구의 ‘실질적 중심’이다.

신청사는 편리한 교통인프라로 전국 어느 지역에서든 접근이 수월해야 한다. 달성군은 사통팔달 편리한 교통접근성이 최고의 장점이다. 대구도시철도1호선 설화명곡역(후보지와 걸어서 100m, 1분 거리), 중부내륙고속도로, 광주대구고속도로, 국도5호선, 그리고 대구 외곽을 연결하는 순환도로, 테크노폴리스 진입로와 인접해 있어 접근성이 좋다.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예타면제 사업인 서구지역권과 국가산단, 테크노폴리스를 잇는 ‘대구산업선철도’가 개통되면 대구발전에 더 큰 시너지를 낼 것이다.

또한 인근에 정부 국유재산 토지개발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대구교도소 후적지와 공공복합청사 리뉴얼사업 선도지구로 선정된 화원읍사무소가 더해지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달성군은 대구의 신 성장 허브도시로 대구 미래 발전을 이끌어 나갈 최적의 도시임을 정부에서도 인정하고 있는 것이다. 국가산단 사업 등이 마무리되면 대구지역 전체 경제의 70%를 차지하게 돼 대구를 먹여 살리는 미래요 희망인 셈이다.

달성군 화원읍 일대는 신청사 이전부지로서도 최고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부지면적 20만㎡, 최대 35만㎡까지 확장이 가능한 지역이며, LH소유 부지, 개발제한구역 내 부지, 임야가 있어 도심 일반 대지에 비해 땅값이 크게 저렴하다는 최고의 장점이 있다. 부지 마련을 위한 경제성 측면에서도 신청사 건립 최적지는 달성군이다. 화원지역은 천혜의 녹지공간을 활용하여 자연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지는 도시숲, 도심공원으로 연계 개발이 가능하다. 대구시민의 휴식공간으로서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시청사가 될 유일한 지역이라 할 수 있다.

협무형약
달성군은 지난달 19일 열린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가졌다.(왼쪽부터 한국주택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 김정진 본부장, 신용기 화원교회 담임목사, 김문오 달성군수, 최상국 달성군의회 의장)


◇달성군의 ‘정중동’ 열일행보

달성군은 ‘정중동(正中動)’ 열일행보를 통해 시민들에게 신청사 후보지 화원의 존재감을 알리고 있다. 먼저 달성군의회는 지난 4월 10일 임시회를 열고 대구 발전의 중심인 달성군 화원읍에 대구시 신청사 유치를 강력히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4월 11일에는 달성군 여성문화복지센터에서 ‘대구시 신청사 건립유치위원회’를 발족하고 달성군 학계 등 30명의 전문가그룹과 각계 각층을 대표하는 70명의 주민 등 100명의 추진위원이 화원읍 신청사 유치를 위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5월 3일에는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인 화원읍 LH대구경북본부분양홍보관에서 대구시 신청사 유치 기원 드림콘서트을 열어 지역민의 뜻을 하나로 모아 신청사 유치를 한마음으로 기원하기도 했다. 이어 5월 28일에는 대구시 신청사 건립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놨다. 현재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여 있는 이 부지의 가(假)감정가는 800억 원으로 추정된다. 달성군은 한 해 지역개발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예산과 지방세 수입을 바탕으로 부지매입비용을 감당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6월 5일에는 ‘광고천재’라 불리는 대구 출신 광고인 이제석 광고연구소(대표 이제석)와 홍보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군 홍보자문 업무협약을 맺기도 했다. 6월 19일에는 화원 LH대구경북본부분양홍보관에서 달성군, 달성군의회, 한국주택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 화원교회와 ‘대구시 신청사 달성 화원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부지 무상제공을 밝힌 달성군과 이에 대한 재정 지원을 약속한 달성군의회, 해당부지를 소유한 한국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와 화원교회가 부지매각 협약을 통해 대구시 신청사 부지 무상제공을 위한 사전절차 이행에 한 목소리를 낸 것이다.

한편, 달성군은 시청사 후보지 화원(花園)이 풍수지리학적으로 ‘명당’임을 강조하며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선왕조의 도읍을 한양으로 정한 도승 무학대사가 비슬산 자락과 낙동강으로 둘러싸인 화원 일대를 ‘만대의 영화를 누릴 명당’(萬代榮華之地)이라고 한 비결서(秘訣書) 대구 편을 인용한 것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도 “시 신청사 후보지인 화원 LH분양홍보관 일원은 풍수지리적으로 으뜸되는 곳이다. 대구의 심장이 될 신청사가 여기에 자리잡는다면 만대의 영화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업인과 달성군 의원, 군청 직원들도 신청사 유치 홍보전에 함께했다. 5월 9일, 달성군 기업인 모임인 ‘달성기업인협의회(회장 김효일)’은 대구시 신청사 화원 유치에 뜻을 함께하기로 협의하고, 대표 명함에 홍보문구를 삽입해 새로 인쇄, 홍보를 돕기로 했다. 김효일 회장(상신브레이크 부회장, 유가읍 소재)은 “테크노폴리스 및 국가산업단지 조성과 유수한 기업 입주를 기반으로 달성군은 미래 대구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이런 달성군에 대구시청이 들어선다면 기업 지원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기에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군 직원들과 군의원들은 재기발랄한 UCC제작, 대중가요에 신청사 유치 내용을 담은 개사곡을 만드는 등 신청사 유치에 힘을 모으기도 했다.



◇화원 신청사 유치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

달성군 화원에 신청사가 유치되면 대구시와 신 시청 생활권을 인근 고령, 성주지역까지 생활권역이 확대,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 경쟁력 강화, 대구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대구산업선철도 설치 확정으로 테크노폴리스 산업철도, 국가산단 등과 연계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생산 1조9천915억 원, 도시철도선과 연계한 여객수요가 일 2만264명이 예상되는 가운데, 서남부권 물류교통의 중심지, 새로운 주거중심지가 예상된다. 대구시청이 달성군 후보지역인 LH분양홍보관 부지(산업선철도 설화명곡역 인근)에 건립될 경우 경제적 파급효과는 그 이상이 될 것이며, 대구에서 역점추진중인 구지면 국가산업단지 내 물산업클러스터 조성, 전기자동차 산업 등도 탄력을 받게 될 것이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새로이 건립되는 신청사는 대구의 미래 도시발전 방향만 담아낼 수 있는 곳에 자리를 잡아야 할 것이다.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 등 대구 경제를 책임주는 주요 산단이 있는 달성은 기업과 시 행정의 유기적 협조와 신뢰를 바탕으로 위기의 대구 경제회생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달성은 지난 100년의 세월동안 대구를 품어온 대구의 뿌리였다. 그런 달성이 대구시 신청사를 통해 이제 대구의 중심이자 미래 백년대계를 설계하고 이끌어 나가고자 한다. 앞으로 신청사 최적지인 달성 화원의 당위성 입증과 공감대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달성=신동술기자 sd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단비 2019-07-08 11:47:38
보겸님 ㅂㅇㄹ!!

박재용 2019-07-06 16:04:54
ㅂㅇㄹ~

ㅇㅇ 2019-07-05 21:52:44
ㅂㅇㄹ!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