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상반기 아파트 분양 열기 지속···하반기 1만5천여가구 예정
대구 상반기 아파트 분양 열기 지속···하반기 1만5천여가구 예정
  • 윤정
  • 승인 2019.07.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23개 단지 1만4천667가구 공급···물량 급증에도 여전히 호황
하반기···중·동구, 재개발·재건축·지역주택조합 과반 차지
전문가 “분양경쟁 심화, 양극화 현상 발생할 수도”
여전히 뜨거운 대구 아파트 분양시장을 두고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분양물량이 예년에 비해 급격히 늘었지만 일부 단지를 제외한 전 단지가 높은 청약율과 조기완전분양 분위기를 지속하며 호황세를 이어갔다.

공급이 많다는 일부의 우려를 무색하게 하며 전국에서도 가장 뜨거웠던 상반기 대구 분양시장의 열기가 하반기에도 이어질지 업계와 수요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분양전문 종합광고대행사 ㈜애드메이저 기업부설 디자인연구소가 발간한 ‘2019 상반기 대구·경북 주택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대구는 23개 단지 1만4천667가구(오피스텔·도시형주택·임대제외)를 신규 공급했다. 전용면적 60㎡이상 주거용 오피스텔을 포함하면 1만5천791가구로 2014년 상반기(21개 단지 1만5천431가구) 이후 최다 물량이다.

하반기에도 26개 단지 1만5천904가구 공급이 예정돼 올 연말까지 예정된 물량이 모두 공급될 경우 총 49개 단지 3만571가구(오피스텔·도시형주택·임대제외)에 이를 전망이다. 2005년(2만5천267가구) 이후 역대 최다물량이다.

대구는 10년 이상 된 아파트 비율이 평균 77%를 넘고 특히 수성구(89.9%)·달서구(87.6%)·남구(86.1%)·서구(81%) 등이 평균이상의 수치를 나타내는 가운데 올 상반기 신규공급은 역세권 중심의 도심지역이 주를 이뤘다.

하반기 공급예정물량은 중구와 동구지역이 절반에 가까이 차지한다. 중구에 ‘청라언덕역 서한이다음’, ‘대봉동 더샵 센트럴파크 1,2차’ 등 6개 단지 4천341가구, 동구에 ‘신암 화성파크드림’, ‘신천 센트럴자이’ 등 4개 단지 3천303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또 서구에 ‘평리 반도유보라’ 1개 단지 1천678가구, 남구에 ‘이천동 태왕아너스’ 등 3개 단지 1천886가구, 북구에 ‘대구역W’ 등 2개 단지 1천747가구, 수성구에 ‘만촌역 서한이다음’, ‘수성범물 코오롱하늘채’ 등 5개 단지 1천837가구, 달서구에 ‘감삼 화성파크드림’, ‘신세계빌리브 두류역’ 등 4개 단지 634가구, 달성군에 ‘화원파크뷰 우방아이유쉘’ 1개 단지 538가구로 총 26개 단지 1만5천904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다.

또한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8천321가구(52%), 지역주택조합 사업이 2천446가구(15%), 일반분양 사업이 32%로, 하반기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형 분양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하반기에도 26개 단지 중 달성군 1개 단지를 제외한 25개 단지가 도심사업인 만큼, 대구는 향후 수년간 철거·건축공사·입주 등으로 도심전체가 부산할 것으로 보여진다.

한국민간토지공사 김대엽 대표는 “도심노화가 심각한 대구는 지금 재개발·재건축 중”이라며 “3년째 입주가구가 줄어들고 있고 도심 새 아파트를 원하는 수요자의 욕구는 커지고 있어 전국에서도 보기 드문 호황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에는 입지와 제품력 등에 따라 분양경쟁은 심화되고 양극화 현상이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올 상반기 대구 분양시장을 뜨겁게 이끈 ‘수성범어W’
올 상반기 대구 분양시장을 뜨겁게 이끈 ‘수성범어W’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