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 정취 즐겨요”
“해먹에 누워 경주엑스포 정취 즐겨요”
  • 안영준
  • 승인 2019.07.1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타워 신라왕경숲에 설치
관광객 이용 힐링쉼터 제공
경주엑스포-힐링쉼터
경주타워 앞 왕경숲에 설치된 해먹에 관람객들이 휴식을 즐기고 있다.






(재)문화엑스포는 경주타워 앞 신라왕경숲에 해먹(그물침대) 20여개를 설치해 경주엑스포 공원을 찾은 관광객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경주지역 공원에 공용 해먹이 설치되기는 경주엑스포가 처음이다.

엑스포 공원 정문과 경주타워 숲 사이 18만㎡의 공간에 조성된 신라왕경숲은 ‘신라-숲-문화’를 주제로 △육부촌을 형상화한 육부림 △서라벌 계림을 재현한 왕경림 △포석정 모양의 춤추는 분수대 곡수원 △안압지모양의 연못 등이 테마별로 조성돼 있다.

이곳에는 아름드리 느티나무와 소나무, 회화나무, 수양버들, 팽나무 등 우리나라 고유 향토수종 2만5천여 그루가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고 있다.

왕경숲에 설치된 해먹에 누우면 경주의 랜드마크인 경주타워가 한눈에 들어와 엑스포 공원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류희림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10월에는 전국 최초로 ‘맨발전용 둘레길’을 조성할 계획”이라며 “여가와 휴식을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준 높은 문화공연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국내 최고의 힐링 명소이자 고품격 문화테마파크로 계속 업그레이드 해가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