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무용단 ‘스핀오프’ 19·20일 대구 27·28일 서울
대구시립무용단 ‘스핀오프’ 19·20일 대구 27·28일 서울
  • 황인옥
  • 승인 2019.07.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 무용수의 실험적인 안무
대통령상 수상작 등 8편 선봬
 

 

대구시립무용단 기획 ‘스핀오프(SPIN OFF)’가 대구와 서울에서 연달아 공연된다. 19일과 20일은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 27일과 28일은 서울 포스트 극장 무대에 오른다.

‘스핀오프’는 단원창작공연의 새 이름으로 소속단원 안무자와 객원 안무자가 협력해 단원들의 창작역량을 강화하고 실험적인 안무방식과 창작활동을 통해 대구시립무용단만의 중소형 레퍼토리 작품을 개발하고자 새롭게 시도되는 프로젝트 공연이다. 올해는 지역의 젊은 안무자 2명과 대구시립무용단 소속 무용수들이 안무한 작품 8편이 대구와 서울에서 각 이틀간 무대에 오르게 된다. 특히 이번 서울공연은 ‘제25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제73회 정기공연 ‘군중’) 수상을 기념해 창무예술원과 공동주최로 개최해 그 의미가 특별하다.


먼저 1일차 공연은 대구시립무용단의 트레이너 이준욱이 안무한 ‘수평적 곡선-숨 쉬는 몸Ⅰ’으로 시작한다. 작품은 시간과 몸을 연관시킨 실험성이 돋보인다. 다양한 몸의 표현을 만날 수 있다. 최윤정, 최민금, 김경영, 서해영, 곽윤정과 올해 새롭게 대구시립무용단원으로 합류한 2명의 외국인 무용수 마르코 루쏘 볼페(이탈리아)와 필라르 빌라단고스(아르헨티나)가 출연한다.

이어 올해 대구무용제 대상을 수상한 객원 안무가 권효원의 안무작 ‘언노운(Unknown)’을 선보인다. 작품은 제목처럼 알려지지 않은 것들과 알려질 것들의 관계를 독특한 김혜림 무용수의 1인무로 표현한다. 김동석이 안무하고 박기범, 송은주, 임현준, 박서란이 출연하는 ‘한 숨’도 무대에 오른다. 모든 생각이 멈춰 그것마저 인식하지 못하고 오직 호흡에만 집중하는 그 하나의 숨을 강한 울림의 음악과 함께 무대 위에 뿜어내는 작품이다. 첫날의 마지막은 신승민 안무의 ‘폭풍전야’로 지나가는 길 위의 침정된 풍경을 담아낸 작품이며 박정은과 신승민이 출연한다.

2일차 공연은 지난해 전국무용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노진환의 작품이 먼저 무대에 오른다. 작품 ‘블러버랜드(Blubberland)’는 엘리자베스 파렐리의 책 ‘행복의 경고’의 원제를 활용해 현대인들의 문제적인 일상을 절제된 움직임으로 표현한다. 박종수, 이광진, 김분선, 오찬명, 김인회, 도효연이 출연한다.

이어 내면의 감정을 안무가가 직접 순간적인 몰입과 환기로 보여주는 작품으로 수석단원 김홍영이 안무하고 직접 출연하는 1인무 ‘해후’, 욕심에서 벗어나 평온과 위로의 마음을 선사하는 김초슬의 ‘작은 순간’도 만날 수 있다. 김초슬이 안무한 ‘작은순간’에는 최상열, 이람, 여연경, 김초슬이 출연한다. 둘째날의 마지막 무대는 트레이너 이준욱의 연작 ‘수평적 곡선-숨 쉬는 몸Ⅱ’ 이다. 안지혜, 송경찬, 김가영, 김정은의 출연해 ’스핀오프‘ 마지막을 장식한다. 전석 1만원. 예매는 티켓링크 1588-7890, 황인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