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대 교수, 연구보조비 빼돌렸다” SNS 폭로
“안동대 교수, 연구보조비 빼돌렸다” SNS 폭로
  • 지현기
  • 승인 2019.07.1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조원 근무 대학원생 주장
“노예처럼 일하고 月 50만원
남은 돈은 교수 통장에 입금”
안동대 “사실관계 파악 중”
안동대학교 산학협력단 교수가 연구보조원들의 연구보조비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11일 안동대학교 대나무숲 사회관계망(SNS)에 산학협력단 연구보조원으로 근무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학원생이 연구보조비와 관련된 억울함을 주장하는 글을 게시했다. 해당 학생이 SNS에 올린 글에 따르면 노예처럼 일하면서 연구보조비 50만 원 남짓을 남겨두고 남은 돈은 교수 통장으로 입금하라는 자체가 불법인 데다 그 돈만 4천만 원에 달한다.

이어 “통장으로 입금한 연구보조비는 대학원 가면 제가 하고 싶은 연구를 할 때 돌려주신다고 말씀하셔서 교수님 통장으로 넣어드렸다”며 “다른 대학 대학원으로 간다고 돌려달라고 하니 돌려주지 못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랩실에 새벽에 출근해 새벽에 퇴근하며 교수님이 시킨 일은 미루거나 못한 적은 하루도 없었다”며 “이것만 버티면 사회에서 무슨 일이든 버틸 수 있다고 스스로를 위로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렇게 부당 일을 당한 사실을 최근 총학생회에 고발했으면 총학 차원에서 전수조사하고 학생권리를 보호해줘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러기 위해 총학이 있는 것 아닌가? 말 그대로 이벤트 대행업체인가?’라고 토로했다.

이 글은 현재 일파만파 확산돼 다양한 댓글을 양산하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안동대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며 사실로 확인되면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