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지배자’ 류현진, 후반기 첫 관문은 보스턴
‘전반기 지배자’ 류현진, 후반기 첫 관문은 보스턴
  • 승인 2019.07.11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3차전 선발 등판 전망
월드시리즈 패전 설욕 기회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쌓은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사이영상이라는 또 하나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한다.

다저스는 13일(한국시간)부터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3연전으로 후반기 레이스를 시작한다.

다저스는 전반기 막판 워커 뷸러-류현진-클레이턴 커쇼-마에다 겐타-로스 스트리플링 순서로 선발 로테이션을 꾸렸다.

하지만 후반기도 이 순서대로 선발 로테이션을 돌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

류현진, 커쇼, 뷸러가 모두 10일 열린 올스타전에 등판해 1이닝씩 던졌기 때문이다.

올스타전 1이닝 투구를 선발 등판일 사이에 일반적으로 실시하는 불펜 피칭 개념으로 생각하면 세 선수 중 누구나 13일 보스턴과의 1차전 선발로 나설 수 있다.

하지만 류현진이 선발 등판을 앞두고 불펜 투구 없이 가벼운 캐치볼만 하는 건 잘 알려진 그만의 루틴이다.

류현진은 한국에서도 이 루틴을 지켜왔고, 다저스 구단은 이를 존중해왔다.

큰 변수가 없는 한 류현진은 평소처럼 나흘 휴식을 취하고 15일 보스턴과 3차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류현진에게는 악연으로 얽힌 보스턴에 설욕할 기회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2013년 8월 25일 보스턴을 홈에서 만나 1회에만 4점을 내주는 등 5이닝 5피안타 4실점 하며 패전투수가 된 바 있다.

한국인 선수 최초의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이라는 이정표에 흠집을 남긴 구단도 바로 보스턴이다.

류현진은 지난해 펜웨이파크에서 벌어진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5회 2사까지 1점으로 보스턴 타선을 잘 묶었다.

하지만 이후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만루 위기를 맞이하고는 마운드를 라이언 매드슨에게 넘겼다.

그리고 매드슨이 류현진의 책임 주자 3명을 모두 불러들이는 바람에 자책점 4점과 함께 패전 투수의 멍에를 썼다.

다저스가 보스턴에 시리즈 전적 1승 4패로 우승 트로피를 내주면서 6차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던 류현진에게 복수의 기회는 돌아오지 않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