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 '나이트메어 시네마'
새영화 '나이트메어 시네마'
  • 김광재
  • 승인 2019.07.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옴니버스 형식의 버라이어티 호러 무비다. 밤거리를 헤매던 다섯 명의 낯선 사람들이 텅 빈 극장에 들어선다. 의문의 영사기사(미키 루크)가 틀어주는 영화는 방문객들이 각자 갖고 있는 내면의 공포를 보여준다. 영화 속 악몽 이야기는 호러 영화 전문 감독 5명이 참여해 한 편씩 만들었다.


‘쥬앙 오브 더 데드’의 알레한드로 브뤼게는 숲속 살인마가 등장하는 전통적인 슬래셔 무비를 보여준다. ‘그렘린’의 감독 조 단테는 성형수술을 소재로 인간의 욕망과 집착을 그리고 있으며, ‘미드나잇 미트 트레인’의 기타무라 류헤이는 종교적 위선과 악령의 이야기를 선혈이 낭자한 영화로 담아냈다. ‘이클립스’의 데이비드 슬레이드는 정신질환으로 고립감을 느끼는 여성의 심리를 장 표현하고 있르며, ‘슬립워커스’ 등 스티븐 킹과 공동 작업을 해온 믹 개리스는 삶과 죽음 그리고 그 사이에 남겨진 이들을 그렸다. 

김광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