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도 못 꺾은 대구치맥축제 열기
태풍도 못 꺾은 대구치맥축제 열기
  • 김종현
  • 승인 2019.07.2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1일 두류공원 일원서 성료
생산유발효과 245억원 추정
외국인 관광객 1천800명 참가
글로벌 축제 가능성도 확인
문화체육관광부 올해의 ‘유망축제’로 선정된 2019 대구치맥페스티벌이 17일부터 두류공원 일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지난 17일 개막한 대구치맥페스티벌은 첫 날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해 뜨거운 열기속에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지만,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관람객 안전을 위해 대구시와 치맥축제 조직위는 부득이 20일 행사를 취소하고 21일 다시 정상적으로 진행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치맥축제에는 135개 업체 255개 부스가 참가했으며 국내 대표 여름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40여개의 치킨 업체와 수제맥주 6개 브랜드를 포함한 11개 맥주 브랜드가 참가했다.

친환경 축제의 원년으로 삼기위해 두류공원 전역에서 1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친환경 위생 컵을 사용했고 텀블러 모양의 다회용 맥주 컵도 판매했다. 또한, 축제 자원봉사자인 치맥프렌즈 300명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 했을 뿐 만아니라 특색 있는 크리닝 타임(구역별 행사장 청결 유지, 물품관리 등)을 연출해 축제를 즐기면서 환경도 생각하는 똑똑한 축제문화를 조성했다.

또한, 외국인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치맥열차 등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메인 행사장인 두류 야구장에는 글로벌 존도 운영해 1천 8백여 명의 외국인 단체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 되었다.

‘사전 예약 식음존’은 메인 행사장내 일반 식음존 2천 500석 가운데 200석 정도를 배정해 유료로 사전 판매하였으며 치맥축제를 즐기려는 다양한 연령층으로부터 폭넓은 인기를 얻어 모든 좌석이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운지’와 ‘글로벌존’도 100% 매진을 기록해 다양한 사전 예약 서비스가 치맥페스티벌 흥행성공의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이 밖에도 ‘닭 튀기는 로봇’과 ‘드론을 이용한 개막식 연출’은 기존의 식품산업에 신기술 활용의 가능성을 보여 주었고 축제 기간 중 100% 좌석 점유율을 기록한 ‘비즈니스 라운지’와 외지 관광객의 대구 체류시간 연장을 위한 ‘축제 종료시간 연장’, 지역 영세 치킨업체와 동반성장을 위한 ‘영 챌린지 프로젝트’, 대구·경북 식품업체들이 참가한 ‘치맥 그랜드 위크 세일’ 등 치맥축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는 축제가 됐다.

대구시는 올해 치맥축제를 통해 생산유발효과 약 245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약 90억원, 고용유발효과 150여 명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