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비앙 이어 브리티시 오픈...女골프 메이저 2주 연속 개막
에비앙 이어 브리티시 오픈...女골프 메이저 2주 연속 개막
  • 승인 2019.07.2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가 2주 연속 열린다.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410만달러)이 25일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527야드)에서 막을 올리고 바로 다음 주인 8월 1일부터는 AIG 여자 브리티시오픈(총상금 450만달러)이 영국 잉글랜드 밀턴킨스의 워번 골프클럽(파72·6천585야드)에서 올해 마지막 메이저 대회로 펼쳐진다.

메이저 대회가 2주 연속 열리는 것은 보기 드문 경우다. 지난해에는 봄에 ANA 인스퍼레이션을 시작으로 6월 US오픈, 7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8월 브리티시오픈, 9월 에비앙 챔피언십으로 메이저 대회가 이어졌다.

그런데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이 2012년 이후 7년 만에 개최 시기를 7월로 앞당기면서 메이저 대회 사이 간격이 촘촘해졌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