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이하 챔피언십 신설…K리그 미래 키운다
12세 이하 챔피언십 신설…K리그 미래 키운다
  • 승인 2019.08.0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서 U-12 & U-11 대회
총 42개 팀 열띤 경쟁 예고
한국프로축구연맹이 12세 이하(U-12) 및 11세 이하(U-11) 유소년 챔피언십을 신설하는 등 K리그의 미래를 키우기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7일부터 12일까지 울산광역시 동구 일원에서 2019 K리그 U-12 & U-11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이 대회는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초등부 공식 전국대회로, K리그 산하 22개 U-12 팀과 20개 U-11 팀이 참가한다.

대회는 어린 선수들에게 승패보다는 경험을 쌓을 기회를 주고자 리그 방식으로 운영된다.

8일부터 13일 동안 포항 일원에서는 U-18 & U-17 챔피언십도 열린다.

연맹은 앞서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3일까지 경북 포항시 일원에서 K리그 U-15 & U-14 챔피언십을 개최했다.

U-15 & U-14 챔피언십은 지난해 처음 열렸을 때는 U-18 & U-17 대회처럼 리그를 거쳐 토너먼트 방식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하지만 올해는 토너먼트 없이 리그 방식으로만 치렀다. 이 때문에 작년보다 경기 수가 늘어 참가 팀에 출전 기회가 균등하게 돌아갔다.

프로연맹은 ‘국내 최고의 유소년 육성 대회’를 기치로 내걸고 미래 K리그 및 한국 축구의 주역이 될 유소년 선수의 발굴 및 육성을 위해 2015년에 K리그 U-18 & U-17 챔피언십을 처음 개최했다. 이후 지난해 U-15 대회에 이어 올해 U-12 대회로 확대했다.

저학년 선수들도 실전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U-17, U-14, U-11 대회를 별도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모든 경기를 조명시설이 갖춰진 경기장에서 오후 6시 이후 진행하고 하루 이상의 휴식을 보장하는 등 선수들의 혹사 방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도 마련했다. 폭염에 따른 건강 관리를 위해 쿨링 브레이크도 실시한다.

프로연맹은 U-18 & U-17 대회에만 제공했던 EPTS(Electronic Performance & Tracking Systems) 분석 장비를 U-15 & U-14 대회에서도 모든 참가팀에 제공해 선수별로 뛴 거리, 평균 및 최고 속도, 활동 범위 등 정량적 데이터를 분석·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연맹은 유스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젊은 선수들의 K리그 출전 기회 확대를 목적으로 다행한 정책들도 시행 중이다.

지난해부터는 준프로계약 제도를 시행해 K리그 산하 유소년 클럽 소속 선수 가운데 고교 2·3학년에 재학 중인 선수가 준프로계약을 체결하면 K리그 공식 경기에도 출전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연맹은 프로 계약이 가능한 연령을 애초 18세에서 17세로 하향 조정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