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블리 영입…32만5천달러 계약
삼성, 라이블리 영입…32만5천달러 계약
  • 이상환
  • 승인 2019.08.0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라이블리-2-다시


삼성 라이온즈가 메이저리그를 출신 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27·사진)를 영입했다.

삼성은 8일 “덱 맥과이어와 결별하고 라이블리를 영입했다. 연봉과 이적료를 합해 32만5천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에 들어 온 라이블리는 곧바로 병원 두 곳에서 메디컬 테스트도 마쳤다.

삼성 구단은 “우완 투수 라이블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출신으로 키 193㎝, 몸무게 86㎏의 좋은 체격을 갖췄다”며 “포심 패스트볼 최고 시속 150㎞, 평균 시속 145∼147㎞를 던지는 정통파 선발 유형이다. 커브와 슬라이더의 각이 좋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도 강점이다”고 설명했다.

라이블리는 2013년 신시내티 레즈에 4라운드 지명을 받고 프로무대에 데뷔한 뒤 2017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입성했다. 또 올 시즌 마이너리그 트리플A 성적은 24경기 6승 2패 평균자책점 4.48이다.

이날 계약 후 라이블리는 “삼성 라이온즈에서 뛸 기회를 얻어 기쁘다. 삼성이 최대한 많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이로써 삼성은 올해 남은 시즌 동안 선발 투수 라이블리와 타자 러프, 윌리엄슨 등 3명으로 외국인 선수 진용을 꾸리게 됐다.

삼성은 투수 저스틴 헤일리(28)를 방출하고 타자 맥 윌리엄슨(29)을 영입한데 이어 2군에 있던 맥과이어와도 작별하며 올 시즌 외국인 선수 교체 카드 2장을 모두 활용했다.

이날 결별한 맥과이어는 올 시즌 4월 21일 한화전에서 노히트 노런을 한 차례 달성했지만, 4승 8패 평균자책점 5.05로 부진했다. 특히 지난 1일 롯데전에서 허벅지 통증을 호소한 후 2일 2군으로 내려간 뒤 결국 팀을 떠나게 됐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