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이권개입 의혹 밝혀라”
“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이권개입 의혹 밝혀라”
  • 홍하은
  • 승인 2019.08.11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업체에 공사 수주 압력’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관심
속보=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이 관급공사를 특정업체가 수주받도록 기초단체장과 대구시청 간부공무원 등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본지 7월 11일자 6면, 7월 15일자 5면 관련보도)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과 자유한국당 경북의원들의 비리와 부정, 이권개입 의혹 등을 철저히 밝혀주십시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돼 관심을 모았다.

경북에 사는 도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최근 한국당 관련 기사를 보다 도저히 가만히 있어서는 안된다는 절절한 심정으로 청원을 올린다”며 “얼마 전 대구신문에 ‘00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의 공사수주 외압’ 기사가 보도됐다. 남들은 그렇게 고생해도 공사를 수주받을까 말까 하는데 한국당 명함을 들이밀어 공사를 받았다고 하는데 기가 찰 노릇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 관련 비리가 경북에 넘쳐나고 있는 실정에 이런 비리를 감시·감독해야할 입장에 있는 경북도당 총괄책임자인 사무처장이 직접 나서서 이권개입을 했다”면서 “고양이한테 생선을 맡긴 격”이라고 꼬집었다.

청원인은 “더 어처구니 없는 것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한국당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시간이 지나면 잠잠해지겠거니 하고 덮으려고만 한다. 한국당은 비리가 있던 죄가 있던 아무런 상관이 없는 정당임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당이 더 이상 경북에서 나쁜짓을 하지 못하도록 청와대에서 나서서 단죄해주길 바란다”면서 “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사람인지는 모르지만 우리 국민의 세금을 받아 먹고 사는 사람이라면 그 비리의 진상을 파헤쳐 잘못이 있다면 법의 심판을 받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청원에는 11일 오후 5시 기준 711명이 동의했다.

홍하은기자 haohong73@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